박수홍 측 "형수, 유튜버 김용호에 허위사실 넘겼다"
2023. 05.18(목) 17:44
박수홍
박수홍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방송인 박수홍 김다예 부부가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유튜버에게 허위 정보를 제공한 인물이 박수홍 형수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18일 오후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 심리로 유튜버 김용호에 대한 명예훼손, 강요미수, 모욕 혐의 네 번째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공판은 박수홍 측의 요청으로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박수홍은 피해자 증인신문을 위해 출석하고 아내 김다예는 신뢰관계인신분으로 동석했다.

재판이 끝난 뒤 박수홍 측 변호인은 "김용호 피고인에게 허위사실 소스를 제공한 사람이 박수홍의 형수란 사실이 드러났다. 피고인 측 변호인이 이 부분에 대해 먼저 얘기를 해서 처음으로 알게 됐다. 그분에게 받은 증거자료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변호인은 "박수홍을 어렵게 했던 허위비방의 소스가 박수홍의 형수였다. 박진홍 씨 측에서 기획된 허위사실 명예훼손이었다는 것이 드러났다. 그동안 의심은 많이 됐는데 오늘 밝혀지게 된 굉장히 중요한 증거"라고 강조했다.

김용호는 지난 2021년 4월부터 8월까지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에 박수홍과 김다예에 대해 지속적으로 사생활 의혹을 제기하며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용호의 다섯 번째 공판은 7월 6일 열릴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