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미리예채파' 혜리, BTS 댄스 도전 "이민가지 마세요" [T-데이]
2023. 05.26(금) 10:04
ENA 혜미리예채파
ENA 혜미리예채파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혜미리예채파'의 리정과 김채원이 춘천 블랙핑크에 도전한다.

28일 저녁 7시 50분 방송하는 ENA 예능프로그램 '혜미리예채파' 12회에서는 혜리, (여자)아이들 미연, 리정, 최예나, 르세라핌 김채원, 파트리샤의 5도2촌 여정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혜미리예채파' 하우스 마지막 밤을 맞은 멤버들은 함께 댄스 파티를 벌인다. 리정은 오래 전부터 위시리스트로 꼽았던 콘솔 게임기를 멤버들과 함께 즐길 예정. 리정의 콘솔 게임기 사랑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이어져왔던 바다. 리정은 화면 속 동작을 따라 추는 댄스 게임으로 분위기를 주도한다는 전언이다.

김채원은 "나도 블랙핑크 하고 싶다"라고 말하며 적극적으로 나선다. 리정이 "내가 보통 리사 언니 했거든?"이라고 하자 김채원은 "그러면 전 제니할게요"라고 말한다. 춘천의 블랙핑크로 깜짝 변신한 두 사람이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와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특히 리정은 콘솔 게임에서도 끝판왕급 댄스 실력으로 연속 '퍼펙트'를 달성하며 멤버들의 탄성을 자아낼 예정이다.

리정과 함께할 BTS(방탄소년단) 댄스 도전자로는 혜리가 나선다. 리정은 "언니 이걸로 (실수) 만회하고 이민가지 마세요"라며 BTS 문제를 틀렸던 혜리의 실수를 재소환해 웃음을 안긴다. 과연 혜리가 BTS 사태를 제대로 만회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마지막까지 광기의 개인 퀘스트가 이어진다. 숙원 사업인 혜리의 물병 세우기 도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특히 혜리는 함께 연습하던 미연이 옆에서 계속 성공을 거두자 멘탈이 나가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낼 예정. 과연 이 모든 난관을 뚫고 드라마를 쓸 수 있을지 관심이 더해진다.

그런가 하면 김채원은 개인 퀘스트에서 '혜미리예채파'와 관련된 문제를 받으며 역대급 시험대에 오른다. 최예나는 "시즌2 나오냐 마냐가 달렸다"라며 놀리고, 리정 역시 이에 김채원은 급격히 긴장하기 시작한다. 앞서 멤버들은 시즌2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언급하며 김채원의 빠듯한 일정을 걱정한 바 있다. 그러면서도 '혜미리예채파' 멤버 가운데 '채'인 멤버만 교체해야 하는 게 아니냐며 김채원을 놀려 웃음을 유발했던 상황.

이런 가운데 김채원이 받은 '혜미리예채파' 관련된 문제는 무엇일지, 과연 시즌2 관련해 가능성을 열어둘 수 있을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8일 저녁 7시 5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EN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