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엄마’ 라미란, 안방 장악한 모성애
2023. 05.26(금) 11:21
나쁜 엄마, 라미란
나쁜 엄마, 라미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라미란의 후회 가득한 모성애가 시청자들의 마음에 깊은 여운을 남겼다.

25일 방송한 JTBC 수목드라마 ‘나쁜엄마’에서는 점점 악화되는 건강 상태에도 홀로 남겨질 아들 강호(이도현)를 위해 고군분투를 하는 엄마 진영순(라미란)의 모습이 그려졌다.

영순은 검사 시절 강호의 비밀이 담긴 모든 증거를 태웠지만, 강호가 송우벽(최무성)에게 당하는 악몽을 꿀 정도로 큰 두려움에 빠져 있었다. 강호마저 잃을까 걱정하던 영순. 영순은 강호에게 검사가 아닌 농장 일을 하면서 살라며 아무것도 기억해 내지 말아 달라고 간절하게 바랐다.

이후 영순과 마을 사람들은 강호를 결혼시키기 위한 계획에 돌입, 그러나 강호는 미주(안은진)에게 푹 빠져있었다. 더 이상 검사가 되지 않길 바라는 영순과 미주를 위해 검사가 되고 싶은 강호의 대립이 펼쳐졌고, 그간 영순의 뜻대로 살던 강호가 처음으로 영순에게 자신의 생각을 말하며 영순에 충격을 선사했다. 결국 영순은 미주를 찾아가 강호가 꼭 결혼을 해야 한다고 호소하며 자신의 건강 상태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도 라미란의 연기는 빛을 발했다. 모든 진실을 알고 후회하는 영순의 감정을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에 강렬한 인상을 남긴 것. 더 이상 강호의 기억이 돌아오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는 영순의 모습은 아들을 지키기 위한 영순의 강한 모성애를 그려내며 몰입도를 더했다.

또한 라미란은 자신의 바람과 달리 과거의 기억을 하나둘 꺼내는 강호를 바라보는 영순의 복잡한 감정을 섬세한 눈빛과 표정 연기로 표현해 내며 탄탄한 연기력을 또 한 번 증명했고,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을 도우며 극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 필름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