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몬스타엑스 형원, 보는 것만으로도 큰 영감 받아"
2023. 08.21(월) 17:54
배너
배너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배너(VANNER) 멤버들이 우상처럼 여긴 그룹 몬스타엑스의 형원을 직접 본 소감을 전했다.

배너(태환 곤 성국 혜성 영광)의 첫 번째 미니앨범 ‘베니 비디 비시’(VENI VIDI VICI)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의 진행은 코미디언 유재필이 맡았다.

‘베니 비디 비시’의 2번 트랙에 수록된 ‘원트 유 백’(WANT U BACK)은 형원이 작사, 작곡을 맡은 곡으로 반복되는 훅이 중독성 있는 강렬한 댄스곡이다.

곤은 “형원을 직접 만난 건 ‘펩시 썸머 페스타 2023’ 때다. 나랑 혜성이는 몬스타엑스 팬 콘서트를 하실 때 객석에서 관람한 적이 있다. 그만큼 많이 존경하기도 하고 평소에 나뿐 아니라 멤버 모두가 몬스타엑스 선배들과 형원 선배를 보며 존경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펩시 썸머 페스타’ 때 봤을 때 우리가 여쭤봤다. 혹시 ‘원트 유 백’이라는 노래가 어떤 의미인지, 어떤 느낌의 안무를 넣으면 좋을 지. 너무 감사하게도 ‘딱히 뭐라고 안 해줘도 알아서 잘 할 것’이라고 해주셨는데 우린 그때 형원 선배를 보는 것만으로도 큰 영감을 받았다. 분위기, 외모 등 모든 것에서 영감을 많이 받아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원트 유 백’으로 많은 활동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혜성은 “대선배의 곡을 받은 것 자체가 자신이 없었다. 선배의 곡을 어떻게 우리 식으로 소화하고 만들지 고민이 많았는데, 형원 선배가 우리의 디렉을 봐주셨다. 음원을 보여주셨을 때 ‘하고 싶은 대로’ ‘표현하고 싶은 대로’ 하면 좋을 것 같다고 해주셔서 우리는 그 말에 힘을 많이 받았고 자신감을 얻었던 것 같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