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최강자 이대호, 시청률 5.7%
2023. 09.12(화) 07:48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 이대호가 놀라운 어복과 역대급 먹방으로 ‘진짜 야도’ 이장의 자격을 증명했다.

11일 밤 9시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 140회에서는 ‘진짜 야도’를 세운 이장 이대호와 정근우, 이대은, 유희관, 이대형, 니퍼트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이 그려졌다.

이러한 가운데 전국 기준 5.7% 시청률을 기록, 73주 연속 월요 예능 프로그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7.3%까지 치솟으며 적수 없는 동시간대 예능 최강자의 위엄을 자랑했다.

이날 새로운 야도의 이장이 된 이대호는 김병현, 홍성흔의 전(前) 야도를 디스하며 “확실하게 부족했다”고 이야기했다. 김병현과 홍성흔은 이대호가 이번에 이장으로 자리매김하면 다시는 야도 이장으로서 섬에 나갈 수 없다는 ‘안다행’ 법규에 동의하며, 초조하게 영상을 지켜봤다.

정근우, 이대은, 유희관, 이대형, 니퍼트는 이대호와 만나기도 전부터 그를 향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대호는 그 신뢰에 보답하듯 ‘내손내잡’을 시작하자마자 물고기를 연달아 낚으며 타고난 어복을 증명했다.

멤버들은 이대호의 ‘진짜 야도’에서 청년회장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내손내잡’에 열을 올렸다. 먼저 에이스로 손꼽히는 니퍼트가 역시 발군의 활약을 보여주며 치고 나갔다. 심지어 그는 바다 깊숙한 곳에 있는 문어까지 건져 올리며 ‘진짜 야도’를 축제 분위기로 물들였다.

김병현의 야도에서 함량 미달로 방출됐던 이대은은 청년회장을 목표로 악착같이 노력했다. 자신이 실수로 던져버린 투망을 잠수까지 하며 건져 오는 그의 모습이 모두의 박수를 받기도. ‘섬쪽이’에서 에이스로 성장한 그를 보며 붐은 “이대호가 섬의 오은영 박사님”이라고 칭찬했다. 이런 가운데 두 사람의 활약에 이대호가 “청년회장 후보는 니퍼트지만, 이대은에게 마음이 간다”며 고민하는 장면에서는 시청률이 7.3%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야도 공식 셰프 정근우는 요리로 역전 홈런을 날릴 기회를 노렸다. 그는 생선으로 물회와 튀김을, 소라와 가리비로 해산물 깐풍기를 그리고 문어로 숙회를 만들자고 메뉴를 정하고 멤버들에게 일을 분담했다. 무인도의 이연복 셰프로 빙의한 정근우는 섹시한 웍질로 해산물 깐풍기를 만들며 야도 멤버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많이 잡아서 많이 먹자”라는 이대호의 목표가 실현된 저녁 식사였다. 맛깔스러운 음식들에 김병현도 ‘진짜 야도’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구 야도에서는 음식을 잘 먹지 않던 니퍼트도 이번에는 먹방을 즐겨 음식의 맛을 짐작하게 했다. 명불허전 먹보 4번 타자 이대호는 역대급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군침까지 자극했다.

‘내손내잡’과 저녁 식사까지 끝난 뒤, 이대호는 ‘안다행’ 고정이 될 수 있는 청년회장을 발표했다. 그는 “오늘 이 사람한테 감동을 받았다”며 막내 이대은을 지목했다. 다른 멤버들도 이대은의 활약을 인정하며 박수로 축하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진짜 야도’에서 방출 멤버를 정하는 이장 이대호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안다행’은 매주 월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