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임영웅 출연, 시청률 16.1% 상승
2023. 09.18(월) 07:38
SBS 미운 우리 새끼, 임영웅
SBS 미운 우리 새끼, 임영웅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미운 우리 새끼’가 2049시청률 주간 예능 1위, 수도권 가구 시청률 26주 연속 주간 예능 1위를 기록했다.

18일 오전 닐슨 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는 전국 가구 기준 16.1%, 2049 시청률 4.7%, 수도권 가구 시청률 16.4%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8.9%까지 치솟았다.

이날 ‘미운 우리 새끼’에는 대한민국 모든 어머니들의 히어로, 가수 임영웅이 스페셜 MC로 등장해 모(母)벤져스의 격한 환영을 받았다. 임영웅의 출연 사실을 모른 채 스튜디오에 들어서던 모벤져스는 눈앞에 나타난 ‘최애’ 임영웅을 마주치자 “눈앞에서 볼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 “박수를 아무리 쳐도 아깝지가 않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 또한 “병상에 계신 어머니 휴대폰에 임영웅씨 노래 무한 재생하는 앱이 있더라. 어머니가 제가 나오는 방송은 챙겨 보시는데, 오늘 무척 좋아하시겠다”라고 특별히 기뻐했다.

임영웅은 “최근 어느 팬의 아들 분이 ‘어머니가 영웅씨 TV 나오기만을 기다리시다가 돌아가셨다’라고 메시지를 보내셨다. 또 할머니께서도 미우새에 나가라고 말씀하셔서 마침 섭외가 들어와 응하게 되었다”라고 예능 출연을 마음먹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임영웅은 피나는 티켓팅, 피켓팅이라 불리는 자신의 콘서트 표 구하기에 직접 나선 사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임영웅은 “하도 어렵대서 직접 해봤는데, 시작하자마자 대기만 50만명이더라. 어떤 팬분들께서는 ‘임영웅 주제 파악 좀 해라, 큰 곳에서 공연해라’라고 말씀하시더라”라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임영웅은 “잘 먹어야 한다고 생각해서 공연 전날 저녁에는 소고기를 먹는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임영웅은 팬들을 위한 서비스로 ‘반존대 필살기’를 선보였다. 임영웅은 “제가 무대에서 ‘젊게 살고 싶으신 분들은 오빠라고 하셔라’ 이야기한다. 그러면 다 오빠라고 부르신다. 그럼 저는 ‘반갑다 얘들아’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아쉬워하는 신체 부위가 있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임영웅은 “저는 하체가 두껍고 상체가 얇다. 보기엔 다리가 얇아야 예쁜데, 그래서 하체 관리를 하는 편이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경환 모는 “옛날엔 하체 약한 사람 돈도 안 빌려줬다”라며 임영웅을 적극 만류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으면서도 외로움을 느낄 때가 있다는 임영웅은 “헛헛함을 달래기 위해서 혼자 밥 먹으면서 강아지 영상을 본다. 알고리즘에 온통 강아지 영상만 뜬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중학교 때 짝사랑하던 친구에게 이벤트를 해준 적이 있다는 임영웅은 “무작정 촛불 이벤트를 준비했는데 그 친구가 나오지 않았다. 그 친구가 기억을 할지 모르겠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임영웅은 ‘마음에 드는 상대가 있으면 주변을 서성이는 편이다. 바로 직진은 부끄러워서 못 할 것 같다”라고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이어 스튜디오에서는 전문가가 본 임영웅의 사주가 공개됐다. ‘임영웅의 전성기는 아직 오지 않았고, 2025년에 날개를 달고 고공행진할 것’이라는 사주가 공개되자 서장훈은 모벤져스에게 “당분간 못 본다 생각하고 오늘 많이 봐두시라”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마지막에는 스페셜 MC 임영웅 2탄이 예고되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