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우재, '강남순' 종영 소감 "다시 거지로, 나름 해피엔딩"
2023. 11.27(월) 11:4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주우재가 '힘쎈여자 강남순' 종영을 맞아 재치 넘치는 소감을 밝혔다.

주우재는 26일 종영한 JTBC 토일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극본 백미경·연출 김정식)에서 노숙자부터 연예계 스타까지 롤러코스터급 스펙타클 인생을 사는 지현수를 연기했다.

주우재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드라마에서는 처음 도전하는 코믹 캐릭터라 고민을 많이 했다. 오로지 대본과 연출의 힘을 믿고 망설임 없이 망가졌는데 좋게 봐주셔서 즐겁고 감사했다"라고 유쾌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어쩌면 현수의 인생에서 진정한 대박은 돈도 인기도 아닌 노선생이 아니었을까. 늘 곁에 있던 행운을 놓치고 후회하는 현수의 모습에서 삶의 희로애락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되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 어린 마음도 전했다.

또한 주우재는 "현수가 스타가 되었을 때 의외로 거지 현수가 그립다는 분들이 많았다"며 "다시 거지가 된 결말을 맞이했으니 모두가 원하는 나름의 해피엔딩(?)이 아니었을까 한다"라며 웃었다.

주우재는 극 초반 돈도 집도 없지만 당당함을 잃지 않는 꽃미남 인싸형 노숙자 지현수를 능청스럽게 표현, 작품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호응을 얻었다. 강남순(이유미)과 얽히며 돈벼락을 맞고, 연예인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르고, 마약 소탕 작전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등 주우재는 '파란만장 대환장' 인생 스토리를 가진 현수를 천연덕스러운 표정과 맛깔나는 대사 처리로 뻔뻔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로 만들었다.

캐릭터 맞춤형 소화력을 뽐내며 먹방, 몸 개그, 코믹 분장 등 몸을 사리지 않고 깨알 웃음을 선사한 그는 "우린 거지 같은 사회적 시스템에 의해 생겨난 한시적 거취 불명자일뿐입니다", "우리가 집을 가지는 것부터가 욕심이죠", "인생은 정말 한 치 앞도 모르는 것 같아요. 그래서 더 재미있고요"라며 무심하게 툭툭 던지는 말들이 팍팍한 현실을 반영한 명대사로 꼽히며 많은 이들의 공감을 유발하기도 했다.

예능 대세 주우재의 대체 불가 매력은 드라마에서도 '치트키'로 작용하며 코믹 감초 활약의 좋은 예를 보여줬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YG엔터테인먼트,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