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 변우석, 심장 터지는 동침 [TV나우]
2024. 05.14(화) 21:5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 변우석, 마음이 점점 깊어졌다.

14일 밤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연출 윤종호) 12회에서는 아티스트 류선재(변우석) 열성팬 임솔(김혜윤)의 팬심을 부각한 타임리프 멜로가 진행됐다.

임솔은 선재를 살리기 위해 과거로 회귀했다. 이날 두 사람은 외딴 곳에서 함께 하룻밤을 지내야 하는 신세가 됐다.

두 사람 사이 두근거림이 오갔다. 이미 임솔을 마음에 들인 류선재는 선을 넘지 말라는 임솔을 꼭 끌어안고 누웠다.

류선재의 심장도 뛰었고, 솔은 “이게 무슨 소리냐”라며 그의 가슴에 얼굴을 대고 행복해했다. 선재는 솔이 떠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하며 “이 시간에 갇혀서 네가 안 돌아갔으면 좋겠다”는 진심을 고백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