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믿고 보는 문영남 작가표 가족극 [첫방기획]
2019. 01.10(목) 09:30
왜그래 풍상씨
왜그래 풍상씨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 '믿고 보는' 문영남 작가가 가족극 '왜그래 풍상씨'로 돌아왔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연출 진형욱)이 9일 밤 첫 방송됐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다.

작품은 문영남 작가의 신작이라는 점만으로 방송 전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문영남 작가는 드라마 '우리 갑순이' '왕가네 식구들' '수상한 삼형제' '소문난 칠공주' 등으로 다양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특유의 필력으로 펼쳐내 인정받은 바 있다.

연출을 맡은 진형욱 PD와 출연진도 문영남 작가의 필력을 작품의 강점으로 꼽을 정도였다. 특히 전혜빈은 앞선 제작발표회에서 "작가님 대본 자체가 워낙에 촘촘하고 빈틈이 없다. 배우들이 자체적으로 캐릭터를 연구하기보다는 이미 쓰인 대본을 어떻게 잘 표현해내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면서 "대본에 쓰인 캐릭터를 어떻게 하면 더 현실화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 가운데 베일을 벗은 '왜그래 풍상씨' 첫 회에서는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향연이었다. 동생들 뒷바라지 하느라 등골이 휘는 이풍상(유준상)과 철없이 사고만 치는 이진상(오지호)과 이화상(이시영), 검은 조직의 유혹을 받는 이외상(이창엽), 선배 의사와 불륜 중인 이정상(전혜빈) 등 뭐 하나 평범한 구석이 없는 인물들이었다.

또한 이풍상은 돌아가면서 사고를 치는 동생들의 묵묵히 뒤치다꺼리를 하지만, 알아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이화상과 이정상은 아버지의 장례식장에서도 싸워 이풍상의 속을 태웠다. 폭언과 폭행을 일삼던 아버지에 대한 반감이 심했던 이외상은 "죽어도 용서 못한다"며 난동을 부리면서 울분을 토했다. 오랜만에 찾아온 엄마 노양심(이보희)은 자식들의 안부보다는 죽은 남편이 남겼을지도 모르는 재산에 눈독을 들였다.

이 과정에서 극은 사고 치는 동생들과 엄마 때문에 고생하는 이풍상에게 자연스레 감정이입하게끔 유도했다. 이는 이풍상의 고군분투를 통해 시청자로 하여금 '가족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하게끔 만들기 위한 것이었다.

개성 강한 캐릭터를 통해 문영남 작가는 가족의 의미란 무엇인지에 대한 화두를 첫회부터 던졌다. 단순 가족극을 통해 현대 사회에 문제를 제기하고, 개성 강한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컨트롤하는 문영남 작가의 필력이 곳곳에 녹아든 '왜그래 풍상씨'는 첫회부터 높은 몰입도로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문영남 작가의 필력은 여전했다. 문영남 작가가 만든 개성 강한 캐릭터들과 흡인력 강한 스토리로 흥행 가능성을 보인 '왜그래 풍상씨'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왜그래 풍상씨' 포스터, 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왜그래 풍상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