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선영, 유민상·문세윤 향한 팬심 고백 "꼭 만나고파"
2021. 01.27(수) 14:42
컬투쇼
컬투쇼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컬투쇼'에서 배우 김선영이 코미디언 유민상, 문세윤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의 코너 '특별 초대석'에서는 영화 '세 자매'(감독 이승원·영화사 업) 주연 배우 문소리, 김선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스페셜 DJ로는 강균성이 함께 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김선영에게 "'아는 형님'에서 이상형이 강호동이라고 했다. 머리 큰 김태균은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문자를 보냈다. 이를 들은 김선영은 "나는 머리 큰 사람보다 몸을 보는 편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DJ 김태균은 "유민상, 문세윤은 어떻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선영은 "너무 좋다. 꼭 한 번 만나고 싶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문소리 역시 "나는 김준현 팬이다. 만난 적이 없다. 덩치가 있는 사람이 좋다"라고 이야기했다.

영화 '세 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문소리는 가식덩어리 둘째 미연 역을 맡았으며, 공동 프로듀서로도 참여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선영 | 문소리 | 세 자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