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라이브’ 김호중 “올해 안에 정규 2집 발매”
2022. 06.17(금) 09:06
KBS2 연중 라이브, 김호중
KBS2 연중 라이브, 김호중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김호중의 ‘평화콘서트’ 현장이 공개됐다.

김호중은 16일 밤 11시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에 출연, 소집해제 후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 그의 인터뷰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가보자GO!’ 코너에서는 소집해제 후 첫 공식 일정으로 ‘KBS 2022 평화콘서트 우리, 이곳에서’를 선택한 김호중의 현장 인터뷰는 물론, 김호중이 팬들의 질문에 직접 답하는 시간도 가졌다.

“감이 조금 떨어진 거 같다. 빨리 감을 잡는 게 급선무고, 무대에 대한 그리움도 있었다”라며 소집해제 후 첫 공연 소감을 밝힌 김호중은 무대 오르기 전 징크스에 대해 “무대 하기 2~3시간 전에는 안 먹게 된다. 제 덩치를 보면 공연 전에 많이 먹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식사를 하면 차서 노래하기 불편하더라”라며 말했다.

“진한 감동과 여운이 있다. 보라색 물결이 가득 차서 노래하면서도 행복했다”라고 무대를 끝낸 소감을 전한 김호중은 “발달 장애가 있는 친구들과 같이 놀아주고 안전을 지켜주는 일을 했다. 저를 같이 간식 먹어주는 통통한 형이라고 생각했을 것 같다”라며 군 복무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훈련소에 마법의 양념장이 있는데 안 먹는 친구들에게 사인 5장을 주고 맞바꾼 기억이 있다. 그 결과 4kg가 쪄서 나왔다”라며 웃음을 자아냈고, ‘가장 들려주고 싶은 노래?’라는 팬의 질문에 ‘고맙소’라는 곡을 선택, 노래 한 소절을 불러 귀를 호강시켰다.

특히 이날 김호중은 “소속사에서 허락했다”라며 클래식 단독 콘서트 계획 중에 있다는 소식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고, 올해 안에 정규 2집 발매 소식과 함께 안드레아 보첼리와 컬래버레이션하고 싶다는 소망까지 전했다.

또한, 새롭게 도전하고 싶은 장르로 댄스를 고른 김호중은 “3분 30초 동안 댄스를 하며 노래를 불러보고 싶다. 보여드려요?”라며 자신 있게 7080 복고 댄스를 선택, 숨겨놨던 흥을 발산했다.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아리스 여러분, 1년 9개월 만에 찾아뵙는데 진심으로 감사하고, 항상 건강하세요”라며 팬사랑을 드러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김호중은 최근 6월 9일 소집해제 이후 ‘평화콘서트’를 시작으로 19일 ‘제1회 드림콘서트 트롯’ 출연도 예고하며 열일 행보를 알렸다. 또한, 그는 플라시도 도밍고와의 내한 공연 티켓팅에서 약 2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막강한 파워를 자랑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호중 | 연중 라이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