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러브 앤 썬더' 히어로들의 새로운 모습
2022. 06.23(목) 14:29
토르: 러브 앤 썬더
토르: 러브 앤 썬더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토르: 러브 앤 썬더'가 갓벽한 히어로 ‘팀 토르’의 새로운 활약을 예고하는 2차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토르: 러브 앤 썬더'(감독 타이카 와이티티·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는 천둥의 신 토르가 킹 발키리, 코르그, 그리고 마이티 토르로 거듭난 전 여자친구 제인과 팀을 이뤄, 신 도살자 고르의 우주적 위협에 맞서는 마블의 코스믹 엔터테이닝 블록버스터.

'토르: 러브 앤 썬더'의 2차 보도스틸은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캐릭터들의 새로운 모습과 화려한 액션을 예고해 다채로운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먼저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함께 우주로 떠났던 토르(크리스 헴스워스)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멤버들의 유쾌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너피스를 찾기 위해 색다른 모습으로 변신한 토르를 바라보는 스타로드(크리스 프랫)와 맨티스(폼 클레멘티에프)의 상황은 언제나 티키타카 케미로 유쾌함을 선사했던 그들의 호흡을 기대케 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신 도살자 고르(크리스찬 베일)의 위협에 맞서기 위해 스톰브레이커를 다시 든 ‘토르’의 모습은 더욱 강력한 파워로 업그레이드 된 천둥의 신다운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마이티 토르(나탈리 포트만)와 발키리(테사 톰슨)의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모습 또한 시선을 집중시킨다. 강력한 NEW 히어로 마이티 토르로 거듭난 제인 포스터가 묠니르를 들고 있는 위풍당당한 모습은 마이티 토르의 새로운 활약과 숨겨진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그리고 뉴 아스가르드의 왕, 발키리는 새로운 위협에 맞서 팀 토르로 기꺼이 합류, 강인한 여전사 본래의 카리스마와 짜릿한 액션을 예고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뿐만 아니라 모든 것을 파멸로 이끄는 신 도살자 고르의 강렬한 비주얼이 '토르: 러브 앤 썬더'에서 펼쳐질 역대급 대결의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신들을 향한 깊은 증오심으로 무차별 학살을 일삼으며, 전 우주를 위협에 빠뜨리는 고르에 맞선 천둥의 신 토르와 강력한 NEW 히어로 마이티 토르, 뉴 아스가르드의 왕 발키리까지 합세한 '팀 토르'의 우주 최고 갓매치는 확장된 세계관과 상상초월 스토리를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업그레이드된 캐릭터들의 합류로 세계관 확장과 상상초월의 스토리를 보여줄 '토르: 러브 앤 썬더'는 올여름 극장가에 압도적 스펙터클을 선사할 것이다.

어나더 레벨 캐릭터들의 새로운 모습과 역대급 스케일의 짜릿한 액션 스펙터클을 예고하는 2차 보도스틸을 공개한 '토르: 러브 앤 썬더'는 7월 6일 전 세계 동시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토르: 러브 앤 썬더']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토르: 러브 앤 썬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