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퉁, 33세 몽골인 전 부인 재혼 소식에 충격 [종합]
2022. 06.24(금) 07:22
특종세상
특종세상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특종세상' 배우 유퉁이 전 아내의 재혼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

23일 밤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유퉁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유튱은 "당뇨만 30년이 넘었고, 당뇨 합병증이 지금 막 나타나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치과에 가서 이도 뺐고, 자꾸 다리도 아프다"고 밝혔다.

유튱은 지난 2019년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와 8번째 이혼 후 전 재산을 투자해 막창 사업을 시작했지만,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인해 막대한 빚만 남게 됐다. 이에 유튱은 현재 지인의 도움으로 밀양에서 그림 작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앞서 유튱은 6명의 아내와 8번의 결혼, 이혼을 반복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유퉁은 그 중에서도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를 언급하며 "미미 엄마는 좀 특별했다. 그동안 내가 만났던 사람 중에 사랑의 무게를 잰다면 가장 크고 무겁다"고 말했다.

현재 전 아내와 딸이 몽골에서 지내고 있다고. 유퉁은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3년째 딸과 만나지 못하고 있다. 이 가운데 유튱은 이날 전 아내가 재혼했다는 사실을 알고 큰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유틍은 "상상도 못 했던 일이다. 내가 몽골 들어간다고 하니까 자기가 이실직고를 하는 거다"고 했다. 딸을 위해 재결합을 생각 중이었다는 유튱은 전 아내의 재혼으로 딸이 받을 상처가 걱정돼 몽골 출국을 준비했다.

이후 유퉁은 3년 만에 딸과 재회했다. 또한 딸의 문제를 의논하기 위해 전 아내와 만났다. 유퉁은 전 아내에게 "난 계속 속아왔다. 이번에 그 얘기를 듣고 내가 얼마나 충격이 심했겠냐"고 했다. 이에 전 아내는 유퉁에게 사과를 전해왔다.

또한 유퉁은 딸을 한국에 데려가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딸도 유퉁을 따라서 한국에 가겠다는 뜻을 보였다. 이에 전 아내는 딸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고, 유퉁에게 재혼과 출산에 대해 미리 알리지 않은 것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비자 문제로 당장 함께 한국에 함께 갈 수 없는 상황 탓에 유퉁은 딸과 다시 이별했다. 이와 함께 유퉁은 "내 인생을 돌아보면 거침없이 막힘없이 물같이 바람 같이 살았다. 내 마음 시키는 대로 살았다. 근데 이제 남은 인생은 우리 미미를 위한 아빠의 인생으로 살고 싶다"고 애틋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N '특종세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특종세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