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남았는데…성유리, 옥주현 해명글에 '♥'
2022. 06.24(금) 16:14
옥주현 성유리
옥주현 성유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최근 불거졌던 동료 배우 고소 논란과 인맥 캐스팅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힌 가운데, 핑클 멤버 성유리가 그를 응원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모든 의혹이 속 시원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 다소 섣부른 옹호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24일 옥주현은 "나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라며 "이 일로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들에게 사과한다. 소송과 관련해 발생한 소란들은 바로잡도록 하겠다"라는 취지의 장문의 글을 SNS에 게시했다. 성유리는 이 게시글에 하트 이모티콘을 달며 옥주현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지난 13일, 옥주현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된 후 일명 인맥 캐스팅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SNS를 통해 옥주현을 '옥장판'이라는 단어로 저격하는 듯한 글을 게재했고, 논란이 커지면서 20일 옥주현이 김호영과 악플러 2명을 고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후 뮤지컬 1세대로 불리는 배우 남경주 최정원, 음악감독 박칼린이 옥주현의 고소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하고, 나아가 "배우가 제작사의 고유 권한을 침범하지 말고, 제작사 역시 지킬 수 없는 약속을 배우들에게 남발하지 말자'라는 취지의 입장문을 밝혔다. 내로라하는 유명 뮤지컬 배우 다수가 이 입장문을 공유하고 연대의 뜻을 밝히면서 옥주현의 해명에도 의혹이 쏠렸다. 여기에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는 논란도 일각에서 제기된 상황이다.

옥주현은 입장문을 통해 일련의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소송에 대해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은 밝혔지만, 캐스팅 관여 의혹은 끝까지 부인했다.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고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을 인정 받은 배우들이 폄하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제작사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하게 밝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갑질 논란에 대한 해명은 별도로 없었다.

하지만 이후 공개된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의 2차 입장문은 지난 15일 공개된 1차 입장문과 동일한 내용이었다. EMK 측은 "라이선스 뮤지컬의 특성상 원작자의 승인 없이는 출연진 캐스팅이 불가함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며, '엘리자벳'의 배우 캐스팅 과정 역시 원작자의 계약 내용을 준수하여 공정하게 진행되었음을 강조하여 말씀드린다"라며 그간의 의혹을 해소하기에는 다소 부족한 설명을 내놨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성유리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유리 | 옥주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