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오윤아 子 민이, 옥상 수영장에 텐션 UP [T-데이]
2022. 06.24(금) 16:47
KBS2 편스토랑, 오윤아
KBS2 편스토랑, 오윤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윤아 아들 민이가 뽀뽀쟁이에 등극한다.

24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여름의 맛’을 주제로 한 7월의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돌아온 집밥퀸 오윤아는 무더위 속에서 고생하는 편스토랑 스태프들을 위한 초특급 보양식 한 상을 준비한다. 이 과정에서 오윤아 아들 민이의 사랑스러운 면모가 포착되며 시청자들이 흐뭇한 미소를 짓게 될 전망이다.

이날 공개된 VCR 속 민이는 혼자서 수영복을 갈아입고 나타나더니 집 옥상으로 올라갔다. 오윤아도 직접 만든 애플 그린 주스를 들고 함께 옥상으로 향했다. 옥상에서는 ‘편스토랑’ 스태프들이 열심히 민이를 위한 간이 수영장을 만들고 있었다. 오윤아가 평소 물놀이를 좋아하는 민이를 위해 간이 수영장을 만들어주려 했으나, 혼자서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던 차에 스태프들이 나선 것.

민이는 고마운 삼촌들의 어깨를 토닥토닥 두드려주는가 하면, 수영장 완성 후 고마운 마음에 삼촌에게 귀여운 뽀뽀를 쪽 했다. 애정 표현이 넘치는 사랑둥이 민이의 순수한 모습에 모두 웃음을 터트렸다고. 오윤아는 “정말 감사하다. 대신 맛있는 저녁 만들어드리겠다”라며 최선을 다해 요리했다. 여기에 오윤아의 어머니까지 지원사격에 나서며 역대급 보양식 파티가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민이는 생애 첫 심부름에 도전한다. 엄마 오윤아가 지켜보는 가운데 대파를 사기 위해 마트에 들어선 민이. 오윤아가 걱정 반, 기대 반 떨리는 마음으로 지켜본 가운데 사랑둥이 민이는 장을 보며 어느 때보다 행복해한 것으로 알려져, 심부름 성공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윤아 | 편스토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