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곽시양 "8kg 증량, 바지 자꾸 터지더라"
2022. 06.27(월) 14:46
KBS2 미남당, 곽시양
KBS2 미남당, 곽시양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곽시양이 드라마 촬영 중 바지를 터트린 사연을 밝혔다.

27일 오후 KBS2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극본 박혜진·연출 고재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고재현 감독, 배우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이다. 서인국은 극 중 전 프로파일러이자 현 박수무당 남한준으로, 오연서는 강력반 7팀의 팀장 한재희로, 곽시양은 껍데기는 차도남이지만 본체는 꾸밈없이 해맑은 공수철로 변신한다.

이날 곽시양은 "대본을 보면서 '내가 이걸 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도전적인 캐릭터였고, 시청자분들도 편안하게 보실 수 있겠다 싶었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곽시양은 "내가 동내에서 '동네 바보'로 유명하다. 수철 역과 60% 이상 닮지 않았나 싶다. 사투리 연기도 평상시에 자꾸 쓰게 되고, 그렇게 이야기하다 보니 점차 좋아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또한 곽시양은 "살을 5~8kg 정도 조금 찌웠는데, 내가 바지를 타이트하게 입지 않느냐. 그래서 자꾸 터지더라"라고 솔직한 입담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미남당'은 이날 밤 9시 50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곽시양 | 미남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