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생, 마약 혐의 40대 배우설 부인 "근거 없는 허위 사실" [공식입장]
2022. 09.11(일) 09:11
이무생
이무생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이무생 측이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40대 남자 배우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이무생의 소속사 에일리언컴퍼니는 11일 공식 SNS에 "당사는 현재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40대 남성 배우 관련, 이무생 배우라는 의혹이 제기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잇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이무생 배우는 본 사건과 무관함을 몇백히 밝히며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유포가 계속될 경우 당사는 법적 절차를 통해 강경한 대응을 할 것임을 알린다"면서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논현동 자택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40대 남성 배우 A씨를 체포, 간이 마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약에 취한 듯 보이는 남성이 뛰어다닌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체포 당시 A씨는 언행과 걸음걸이가 불안정했고, 입주번에 구토 자국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경찰은 A씨 집에서 알약 수십 정을 발견해 성분을 확인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006년 지상파 드라마 조연으로 데뷔, 여러 작품에서 주·조연급으로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무생 등 여러배우들이 무분별하게 A씨로 지목돼 2차 피해를 입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무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