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룹’ 김해숙·최원영·옥자연·김가은, 왕실 사람들 최초 공개
2022. 09.13(화) 09:17
tvN 슈룹
tvN 슈룹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중전 김혜수의 궁중 분투기를 불태울 왕실 사람들에 눈길이 쏠린다.

10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연출 김형식)에서 대비 역의 김해숙, 왕 이호 역의 최원영, 황귀인 역의 옥자연, 태소용 역의 김가은 첫 스틸을 공개, 치열한 시대의 모습을 상상케 했다.

‘슈룹’은 자식들을 위해 기품 따윈 버리고 사고뭉치 왕자들을 위해 치열한 왕실 교육 전쟁에 뛰어드는 중전의 파란만장 궁중 분투기를 그리는 드라마. 배우 김혜수가 중전 화령 역을 맡아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중전 화령(김혜수)에게 바람 잘 날 없는 궁중 생활의 시련을 안겨줄 상대는 누구이며 그러한 시대를 이끄는 왕은 어떤 성정을 가졌을지, 극 속 인물들이 점점 궁금해지는 터.

공개된 스틸 속에는 나란히 궁궐을 거닐고 있는 대비와 왕 이호의 오붓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아들을 성군으로 키워낸 대비는 만면 가득 해사한 미소를 품고 자랑스럽기 그지없는 아들과의 즐거운 시간을 만끽하고 있다. 그 곁에 선 이호의 모습 역시 어진 임금 다운 자애로움이 느껴져 모자(母子)가 함께 선 풍경에서 훈훈함이 느껴진다.

그런가 하면 후궁 파벌의 양대 산맥 간택 후궁 수장 황귀인과 승은 후궁 수장 태소용의 상반되는 매력도 흥미롭다. 공식적인 간택 절차를 거쳐 후궁이 된 황귀인에게선 명문가 출신의 품위와 교양이 흐르는 반면 왕의 승은을 받아 후궁이 된 궁녀 출신 태소용에게선 빼어난 미모가 돋보이는 것. 귀인의 품계로 서자를 임금으로 만든 대비와 왕 이호 그리고 그 길을 따라가고픈 후궁 황귀인과 태소용이 중전 화령과 어떻게 얽히고설킬지 그 관계성에 호기심이 피어오른다.

무엇보다 지엄한 궐의 법도 하에 중전으로 간택된 화령과 후궁의 신분으로 낳은 아들을 왕으로 만든 대비의 출신 배경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어 더욱 미묘한 갈등이 예고되는 상황.

앞선 대본 리딩 현장 영상에서도 ‘자강두모(자존심 강한 두 엄마)’ 중전 화령과 대비의 팽팽한 신경전이 김혜수와 김해숙의 실감 나는 연기로 드러난 바. 중전 화령의 바람 잘 날 없는 궁중 분투기 속 대비와 이호 그리고 황귀인과 태소용이 어떤 존재로 다가설지 기대를 자아낸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슈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