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선언' 박유천, 어물쩍 스크린 복귀 여론 뭇매 [이슈&톡]
2022. 09.14(수) 16:04
박유천
박유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마약 혐의가 인정된다면 은퇴한다고 했던 가수 겸 배우 박유천. 마약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았음에도 모르는 척 영화 복귀를 알린 박유천을 향한 누리꾼들의 반응이 싸늘하기만 하다.

14일 배극사 블루필름웍스 측은 10월 영화 '악에 바쳐' 개봉 소식을 전했다.

'악에 바쳐'는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은 남자 태홍(박유천)과 잃을 게 없는 여자 홍단(이진리)이 나락에서 서로를 마주한 이야기를 그린 멜로 영화다. 영화 '경계인'(2020), '투란도트 어둠의 왕국'(2022)의 김시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특히 2021년 미국 라스베가스 아시안 필름 어워즈 최우수 남자연기상을 비롯, 프랑스 BCIFF 각본상, 스웨덴 BIFF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을 수상해 해외 유수 영화제로부터 기대와 관심을 받은 작품.

영화의 주인공인 태홍은 박유천이 연기한다. 박유천은 지난 2014년 개봉한 영화 '해무' 이후 7년 만의 주연작인 '악에 바쳐'로 '루시드 드림' 이후 약 5년 만에 스크린 복귀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박유천의 스크린 복귀를 두고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박유천은 지난 2019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기 때문이다.

비단 마약 투약 때문만이 아니다. 박유천은 기소되기 전 기자회견을 열어 마약 투약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자신의 결백을 강조하기 위해 "제 혐의가 인정된다면 이것은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활동을 중단하고 은퇴하는 문제를 넘어서 인생 모든 것이 부정당하는 것"이라며 은퇴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연예계 은퇴를 걸며 결백을 주장했던 것이 무색하게 자택에서 채취한 모발로 인해 박유천의 거짓말이 들통났다. 사죄해도 모자랄 판국에 '눈물의 은퇴 선언쇼'까지 펼치며 오리발을 내밀었던 박유천의 행보가 대중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

은퇴하겠다고 했던 박유천은 실형 선고 이후 1년 만에 이를 번복하고 방송에 복귀해 비난 여론에 부딪혔다. 2020년 한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대중에게 꼭 한 번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를 구하는 시간을 갖고 싶긴 했다"고 사과했지만, 대중은 박유천을 용서하지 않았다.

은퇴의 뜻을 모르고 예능에 이어 이번엔 영화까지 어물쩍 복귀 각을 재고 있는 박유천에 대중의 비난이 계속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영화 '악에 바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유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