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첫 누아르 '빅마우스', 오래 못 잊을 것 같다"
2022. 09.18(일) 09:08
빅마우스, 윤아
빅마우스, 윤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 윤아가 '빅마우스'를 떠나보내는 소회를 밝혔다.

17일 임윤아가 베테랑 간호사 고미호 역으로 활약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극본 김하람·연출 오충환)가 자체 최고 시청률 전국 13.7%(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종영했다.

특히 최종회에서 윤아는 급성 림프종 말기 진단을 받고도 구천시에 얽힌 비리를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 이후 남편 박창호(이종석)에게 '좋은 빅마우스가 되어달라'는 말을 남기고 죽음을 맞는 고미호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연기하며 몰입감을 더했다.

종영 이후 임윤아는 소속사를 통해 "'빅마우스'와 미호를 떠나보내려니 뭉클하고 찡한 마음이 먼저 든다. 지혜롭고 당찬 고미호를 만나 인간적으로도 배우로서도 많이 배웠던 시간이었다. 특히 '빅마우스'는 제가 처음 누아르에 도전한 작품인 만큼 의미가 있는 드라마이고, 저의 여러 시도와 많은 고민이 녹아 있는 작품이었기에 더 오랜 시간 마음에 남아있을 것 같다"고 애정 어린 소회를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시청자분들께서 너무나도 큰 사랑 주셔서 정말 많은 에너지를 얻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또한 함께 한 감독님, 작가님, 배우들, 수많은 스태프 없이는 해낼 수 없었던 것 같은데,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싶다. '빅마우스' 시청자분들 덕분에 행복했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테니, 많은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빅마우스 | 윤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