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김상경, BIFF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
2022. 09.23(금) 09:0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배우 이영애와 김상경이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올해의 배우상'은 한국영화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잠재력을 갖춘 새로운 신인 배우들을 발굴하기 위한 상이다.

부산국제영화제 뉴 커런츠 및 한국영화의 오늘 - 비전 부문에 출품된 한국 장편독립영화들 가운데, 독보적인 인상을 남긴 최고의 남자, 여자 신인 배우를 심사위원이 각각 1인씩 선정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선배 배우들이 장차 한국영화계를 빛낼 신예 배우들에게 직접 수여한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지난 2014년 설립된 '올해의 배우상'은 '거인'(2014)의 최우식, '들꽃'(2014)의 조수향을 시작으로 2015년에는 '혼자'(2015)의 이주원, '소통과 거짓말'(2015)의 장선, 2016년에는 '꿈의 제인'(2016)의 구교환·이민지, 2017년에는 '밤치기'(2017)의 박종환과 '죄 많은 소녀'(2017)의 전여빈, 2018년에는 '메기'(2018)의 이주영과 '아워바디'(2018) 최희서, 2019년 '에듀케이션'(2019)의 김준형·문혜인, 2020년에는 '파이터'(2020) 임성미, 그리고 지난 2021년에는 '그 겨울, 나는'(2021)의 권다함,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2021)의 임지호 등이 수상했다.

한편 '올해의 배우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500만원이 수여되며, 10월 14일에 있을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이영애, 김상경이 직접 시상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