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측 "'음주운전' 곽도원 공익광고 송출 중지, 출연료 반납 논의 중" [공식]
2022. 09.26(월) 16:29
곽도원
곽도원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음주운전 혐의로 구설수에 오른 배우 곽도원이 공익광고 출연료도 반납할 것으로 보인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26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에 "곽도원 배우의 공익광고 출연 계약서상 출연료를 전액 반납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소속사와 논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공익광고는 이미 관련된 기사가 떴을 때부터 송출이 정지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곽도원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공익 광고 '디지털성범죄와의 전쟁 : 도원결의'에 출연한 바 있다.

곽도원은 앞서 전날인 25일 새벽 5시께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어음초등학교 부근 도로에서 경찰의 음주 단속에 적발돼 입건됐다. 적발 당시 곽도원은 초등학교 근처 도로 한가운데에 자신의 SUV 차량을 세워둔 채 차 안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 경찰은 잠을 자고 있던 곽도원을 깨워 음주 측정을 했으며,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08%가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가 10km 가량의 거리를 음주 상태로 주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곽도원은 영화 '소방관'과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빌런즈' 촬영을 모두 마치고 공개만을 앞두고 있던 상태. 따라서 작품 관계자들의 고심은 깊어지게 됐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곽도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