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최초” 홍수아, 테니스 전국 대회 우승
2022. 09.28(수) 16:2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배우 홍수아가 연예인 중 최초 테니스 전국 대회 우승을 거머쥐었다.

홍수아는 지난 27일 '제5회 물맑은 양평 전국 여성 테니스대회' 랭킹 대회인 개나리부 전국대회에서 동호인 김사랑(23세)과 함께 복식에서 우승했다. 트로피와 함께 상금 200만 원을 받았다.

홍수아는 지난 2월, 4월 구력 무제한 테니스 비랭킹 대회에서 이미 2관왕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또 한 번 실력을 증명한 셈이다.

이번 대회는 전국의 '개나리부' 동호인이 200팀 가까이 참가한 대규모 테니스 전국 대회다. 갈산 테니스장에서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홍수아는 '개나리부'에서 '국화부'로 레벨업 했다.

소속사는 "홍수아는 20, 30년 구력의 여성들도 이루기 힘든 '국화부' 달성을 해냈다. 테니스를 시작한지 3년 된 홍수아는 '국화부' 중 최연소 구력자로, 이 사실에 관계자들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뛰어난 운동 신경과 자기 관리로 홍수아의 노력이 빛난 이번 대회를 통해 '스포츠인' 홍수아의 매력이 다시 한번 빛을 발했다"라고 전했다.

홍수아는 SNS에 복식 파트너 김사랑 씨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네가 있어 가능했다. 모든 영광을 그대에게"라는 심경을 전했다.

홍수아는 최근 SBS '골때리는 그녀들'에서 불나방 팀의 뉴 멤버로 합류하며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넣어 화제를 모았다. 최근 영화 '나비효과' 촬영을 마쳤으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와이블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