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익 논란' 마치다 케이타ㆍ재일교포 배우 현리와 열애
2022. 09.29(목) 12:29
현리 마치다 케이타
현리 마치다 케이타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일본 배우 마치다 케이타와 재일교포 여배우 현리의 열애 소식이 전해졌다.

28일 일본 매체 여성 세븐은 마치다 케이타와 4살 연상의 배우 현리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사진도 공개했다.

마치다 케이타와 현리는 지난 2017년 영화 '시네마 파이터스', 2018년 드라마 '여자적 생활'에서 연이어 호흡을 맞췄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여자적 생활' 촬영을 마친 후 교제를 시작했다.

마치다 케이타와 현리 소속사는 모두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해당 매체에 "두 사람은 좋은은 관계로 만나고 있다. 따뜻하게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마치다 케이타는 극단 에그자일(EXILE) 소속 배우로 영화 '하이앤로우' 시리즈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체리마호: 30살까지 동정이면 마법사가 될 수 있대'로 관객들과 만났다. 그는 지난해 야스쿠니 신사 참배 인증 사진을 공개하며 우익 논란에 휩싸였다.

현리는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란 한국인 배우다.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다. 최근 애플TV+ 시리즈 '파친코',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영화 '우연과 상상' 등에 출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현리 공식 사이트, 마치다 케이타 인스타그램 ]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치다 케이타 | 빠친코 | 현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