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돈 스파이크, 사실상 연예계 퇴출 [이슈&톡]
2022. 09.30(금) 16:29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작곡가 겸 방송인으로 활동한 돈 스파이크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됐다. 사실상 연예계 퇴출이다.

서울북부지방법원은 지난 28일, 돈 스파이크에 대한 영장심사 뒤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돈 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서울 강남 일대에서 여러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26일 저녁 8시쯤, 서울 강남에 있는 호텔에서 돈 스파이크를 체포했다. 당시 필로폰 30g도 발견돼 압수됐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

티브이데일리 포토

돈 스파이크는 영장심사를 마친 뒤 혐의를 인정한다면서 "심려를 끼쳐 정말 죄송하다" "다 내 잘못이다"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죗값을 달게 받겠다" 등의 입장을 밝혔다.

또 마약 투약을 시작한 시점에 관한 질문에는 "최근"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번 마약 투약 혐의 외에 이미 마약류 전과 3회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 가운데 돈 스파이크가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되자 방송가에서는 그의 행적 지우기에 나선 상황. 사실상 연예계 퇴출 수순이다.

그가 출연한 방송의 재방송 계획이 전면 수정됐으며, VOD 다시보기 등 이미 공개된 영상 자료 역시 대부분 삭제되고 있다.

KBS는 '자본주의 학교' '랜선장터' '편스토랑' 등 돈 스파이크가 출연했던 방송분의 다시보기 서비스를 중단했으며, MBC '호적메이트,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서민갑부', JTBC '착하게 살자' '육자회담' 등 역시 조치를 취했다.

한편 경찰은 돈 스파이크의 마약 혐의와 관련된 인물이 더 있는 거로 보고, 마약 구매 경위를 파악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