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대학가서 데이트 많이 해"→양세찬 "뻥치지 말아라"
2022. 11.13(일) 17:29
런닝맨
런닝맨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런닝맨' 유재석이 20대 시절을 추억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네비게이션 없이 아날로그 서울 여행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배화여자 대학교 근처에 있는 북 카페를 찾아오라는 지령을 듣고 운전을 하기 시작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인근에 다다랐고, 이에 멤버들은 "끝내준다. 설진이 형이 조용하고 있으니까 일이 잘 풀린다"라고 칭찬했다.

그러다 유재석은 "내가 얘기하지 않았냐.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예전에 돈 없을 때 여기저기 많이 걸어서 돌아다녔다. 여기도 데이트 많이 하러 다녔다"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멤버들은 "거짓말하지 말아라"라고 반박했다.

양세찬은 "꽁초라 주우러 다녔겠지"라고 했고, 김종국 역시 "미안한데 형. 나도 실드 칠 수 있는 걸 쳐주세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런닝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