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예능 작가, 츄 갑질 반박·옹호 [전문]
2022. 11.25(금) 19:4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이달의소녀(LOONA) 츄(Chuu, 본명 김지우)가 스태프를 향한 폭언으로 그룹에서 퇴출된 가운데, 웹예능 '지켜츄' 작가가 츄를 옹호했다.

25일 오후 '지켜츄' 작가 A씨는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봐 걱정해주던 앤데"라며 반박문을 게재했다.

그는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예요~"라며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뎅"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 해서"라고 덧붙인 뒤 츄를 지지했다.

이날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되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으신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하 '지켜츄' 작가 전문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앤데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 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예요~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 해서ㅎㅎ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