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투모로우바이투게더·엔하이픈, 美 음반시장 장악
2023. 01.12(목) 15:25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뒤를 이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 엔하이픈(ENHYPEN) 등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이 2022년 미국 음반시장에서 약진했다.

미국 빌보드 차트에 데이터를 공급하는 루미네이트(Luminate, 구 닐슨뮤직)가 11일(현지시간) 발표한 ‘2022 연말 보고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이 2022년 한 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실물 앨범 차트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의 앤솔러지 앨범 ‘Proof’는 지난해 미국 내 41만 3천 장(이하 단일 앨범 실물 CD 기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테일러 스위프트의 정규 10집 ‘Midnight’에 이은 2위로, 한국 아티스트로는 최고 순위다.

그 다음 자리(3위)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차지였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미니 4집 ‘minisode 2: Thursday’s Child’는 지난해 미국 내 22만 7천 장 판매됐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2021년에는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21만 5천 장)로 그 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실물 앨범 차트 5위에 오른 바 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번에 순위를 두 계단 끌어올리며 주류 팝 시장에서 ‘K-팝 4세대 리더’로서의 위상과 영향력을 증명했다.

엔하이픈은 세 번째 미니 앨범 ‘매니페스토 : DAY 1’으로 미국 내 17만 3천 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8위에 올랐다. 엔하이픈이 해당 차트의 10위권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빌리프랩]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방탄소년단 | 엔하이픈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