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담 "'유령' 촬영할 때 아픈 줄 몰라, 번아웃 왔나 생각" [화보]
2023. 01.19(목) 14:41
박소담
박소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박소담의 화보가 공개됐다.

19일 패션매거진 에스콰이어 측은 박소담과 함께 진행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박소담은 힘든 시기에 영화 '유령'에 출연한 선배와 감독님들 덕에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며 다시 감사를 전했다.

또한 박소담은 이날 인터뷰에서 “'유령'을 촬영할 때는 내 몸이 아픈 줄도 몰랐다. 정신적으로도 감정적으로도 힘들어서 번아웃이 왔나 보다 생각하고 있었다”라며 “누가 봐도 최상의 컨디션이 아닌 저를 지켜보면서 옆에서 계속 좋은 에너지를 불어넣어주신 선배님들과 감독님 덕에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동료들에 대한 감사는 계속됐다. 그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장률 감독의 '후쿠오카' 등의 작품으로 만난 인연들에 더해 '유령'을 찍으면서는 이하늬, 설경구, 박해수 등의 선배들을 만난 데 대해 “항상 자랑스럽게 얘기할 수 있는 것 중 하나다. 내 나이 또래 배우들 중 아마 이렇게 좋은 선배님들을 한꺼번에 계속해서 많이 만나본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한 그는 “'유령' 첫 상영을 보고 나서 하늬 선배와 ‘우리가 나오는 마지막 장면이 너무 감동적’이라고 감독님께 얘기했다”라며 “다시 봐도 마지막 시퀀스의 모든 장면들이 너무 뭉클하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소담은 “지금 바로 이 순간이 가장 행복하다”라며 관객들을 만나는 일에 대한 기대를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오랜만에 새로운 작품을 통해 관객 여러분과 만날 수 있게 됐고, 또 이렇게 화보를 찍고 인터뷰를 할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 자체가 너무 행복하다”라며 “게다가 코로나로 인해 관객분들을 가까이에서 보기 힘들었던 상황까지 해소되어서 어찌나 설레고 떨렸는지 모른다”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에스콰이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소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