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재 소속사 "모코이엔티 허위사실 유포, 강경 대응할 것" [공식입장]
2023. 02.07(화) 13:40
김희재
김희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김희재 소속사가 콘서트 관련 분쟁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7일 오후 김희재 소속사 초록뱀이앤엠은 공식입장을 통해 "양사 간의 분쟁으로 피로감을 느끼시고 계실 김희재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과 언론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김희재 측은 "이번 분쟁이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 있는 만큼 언론에 최대한 입장 표현을 자제해왔으나, 계약조건을 이행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언론을 이용해 마치 초록뱀이앤엠의 책임으로 공연이 개최되지 않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퍼트리는 모코이엔티의 행동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재판 진행 중인 사안을 가지고 허위·악의적인 보도자료를 내며 당사와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모코이엔티 측의 행동을 좌시하지 않고 강경하게 대응하겠다. 모든 진실은 법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공연기획사 모코이엔티가 가수 김희재와 소속사 초록뱀이앤엠을 상대로 6억원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모코이엔티 측은 지난해 7월부터 개최 예정이었던 김희재의 두번째 단독 콘서트 공연기획사였다. 또 지난 2021년 5월 김희재의 해외 매니지먼트 독점 권한대행 계약을 맺었으나 당시 공연을 열흘 앞두고 돌연 일정이 취소됐더, 이에 대해 김희재와 그의 소속사에 해외 매니지먼트 계약 및 콘서트 계약 불이행 등에 따른 손해배상금 약 6억4000만원을 배상하라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했다는 것.

모코이엔티는 소장에서 "모코이엔티는 김희재에 대한 매니지먼트 권한을 대행하며 매니지먼트 계약에 따른 계약금 뿐 아니라 추후 관련 비용 대부분을 모코가 지급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희재가 콘서트 관련 자료 제공, 안무 및 합주 연습 등 공연 준비에 협조할 의무가 있었으나 이행하지 않았다며 배상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하 김희재 소속사 초록뱀이앤앰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김희재 소속사 초록뱀이앤엠입니다.

먼저 양사 간의 분쟁으로 피로감을 느끼시고 계실 김희재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과 언론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동안 초록뱀이앤엠은 이번 분쟁이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 있는 만큼, 언론에 최대한 입장 표현을 자제해왔습니다. 그러나 계약조건을 이행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언론을 이용해 마치 초록뱀이앤엠의 책임으로 공연이 개최되지 않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퍼트리는 모코이엔티의 행동에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재판 진행 중인 사안을 가지고 허위·악의적인 보도자료를 내며 당사와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모코이엔티 측의 행동을 좌시하지 않고 강경하게 대응하겠습니다.

모든 진실은 법정에서 밝혀질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희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