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행사' 조성하 "꽃중년→페페, 시청자 큰 사랑에 감사" [인터뷰 맛보기]
2023. 02.27(월) 16:15
배우 조성하
배우 조성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조성하가 '대행사'를 향한 시청자들의 사랑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처에서 조성하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조성하는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26일 종영한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극본 송수한·연출 이창민)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대행사'는 VC그룹 최초로 여성 임원이 된 고아인(이보영)이 최초를 넘어 최고의 위치까지 자신의 커리어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그린 우아하게 처절한 광고대행사 오피스 드라마다. 조성하는 VC기획 대표직을 놓고 고아인과 대립하는 최창수 캐릭터를 맡아 악역 연기를 펼쳤다.

'대행사' 마지막 회는 16.0%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조성하는 "이렇게 크게 생각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사실 '재벌집 막내아들' 후속작이라길래 기대를 좀 했는데, 한 주 텀을 두고 시작해 1회에서는 4.8%가 나오더라. 끝날 때 10%만 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렇게 빠르게 치고 올라올 줄 몰랐다. 10%를 크게 웃돌 줄도 몰랐다"라고 이야기했다.

시청자들의 사랑을 체감해 너무나 감사했다는 조성하. 기억에 남는 댓글을 묻자 "페페, 가필드, 보거스, 이렇게 캐릭터 3종 세트를 나와 닮았다고 이야기해주시더라. 내가 두꺼비 상이었나 생각도 들고, 부자로 살겠구나 싶어 위안을 삼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성하는 과거에도 여러 별명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꽃중년'의 대명사로 불리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바, 조성하는 "드라마 '황진이' 당시 홍보팀에서 최초로 꽃중년이라는 단어를 만들어 줬다. 지금도 그 '꽃중년'을 대신할 닉네임은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아직은 '꽃할배'가 되기 이른 것 같으니, 꽃중년으로 조금 더 왕성히 활동을 하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행사 | 조성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