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지섭, JMS 의혹 직접 반박 "나도 한 명의 피해자" [전문]
2023. 03.12(일) 22:53
강지섭
강지섭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강지섭이 기독교복음선교회(통칭 JMS) 신도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강지섭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는 이런 피해자가 없길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올린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같은 날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강지섭이 JMS 신도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강지섭이 지난 2012년 3월 16일 작성한 글 중 "나의 인생 멘토 되시는 선생님의 생일"이라는 멘트가 포함돼 있었기 때문. 이날은 종교라는 이름 아래 수차례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진 정명석 교주의 생일이다. 이런 정명석 교주의 만행은 최근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을 통해 다시금 주목받았다.

이와 관련 강지섭은 "한때 힘든 시기에 정말 순수한 마음으로 기도를 하고 싶어 갔던 곳이었고, 일반적인 곳인 줄 알았다. 그러나 애초 내가 생각했던 신앙관과는 거리가 있는 이질감을 느껴 그곳을 떠났다. 이런 추악한 일이 있었음을 인지하기도 전에 나왔다"라고 밝히며 JMS 관련 교회에 간 적은 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탈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들의 사악한 행동을 알게 된 후, 순수한 마음에 함께 했던 분들이 피해를 입지 않길 바랐고 걱정했다"는 그는 "다시 한번 아픔을 갖게 된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 나도 한 명의 피해자로서 마음속 깊이 공감하고 그로 인해 더 이상의 아픔이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하 강지섭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강지섭입니다.

다시는 이런 피해자가 없길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올립니다.

한때 힘든 시기에 정말 순수한 마음으로 기도를 하고 싶어 갔던 곳이었고, 일반적인 곳 인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애초 제가 생각했던 신앙관과 거리가 있는 이질감을 느껴 그곳을 떠났습니다. 이런 추악한 일이 있었음을 인지하기도 전에 나왔습니다.

그들의 사악한 행동을 알게 된 후, 순수한 마음에 함께 했던 분들이 피해를 입지 않길 바랬고 걱정했습니다. 다시 한번 아픔을 갖게 된 모든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립니다.

저도 한 명의 피해자로서 마음속 깊이 공감하고 그로 인해 더 이상의 아픔이 없길 바랍니다. 또한 저의 작은 능력이 피해자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다면 있는 힘껏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아울러 저가 인터뷰에서 했던 말과 제 진정한 마음보다는 자극적인 제목들로 인해 가족의 욕설이나 공격적인 디엠이나 댓글이 너무 많이 달려 마음이 아픕니다. 또 다른 2차 피해와 상처들이 나오고 생길수 있으니 진심으로 자제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도 진심어린 마음으로 배우로서 사회를 위해 노력하고 용기내겠습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지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