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길복순' 액션, 내 몸이 부서지더라도 해내야 했다"
2023. 03.21(화) 11:55
길복순
길복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전도연이 영화 '길복순'을 통해 액션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길복순'(감독 변성현)의 제작보고회가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변성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설경구, 김시아, 이솜, 구교환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길복순'을 통해 처음으로 본격적인 액션 연기에 도전하게 된 전도연은 "되게 무섭고 두려웠지만 무슨 일이 있어도 해내야 했다. '내 몸이 부서지더라도 이건 해내야 한다' 스스로 세뇌를 시키기도 했다"는 솔직한 소감을 밝히면서 "그래서 끊임없이 연습을 계속했다. 사실 저희 작품은 액션배우끼리 호흡을 맞추는 게 아닌, 배우들끼리 액션을 하는 것이기에 더 조심스러웠다. 배우들은 촬영에 들어가면 동작보단 감정이 앞설 수도 있지 않냐. 자칫 잘못하면 누가 누군가를 다치게 할 수도 있기에 더 조심스럽고 어려웠다. 또 감독님의 촬영 방식이 잘라서 가는 게 아니라 롱테이크로 가는 편이어서 힘들기도 했지만 막상 하고 나니 놀라웠다. 해냈다 싶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설경구는 "로봇암이라는 장비가 들어왔는데 처음 겪어봐다. 설정을 해놓으면 그대로 움직이는 시스템인데, 때문에 그 범위 안에서만 액션을 해야 한다. 전도연 배우의 말처럼 자칫 감정이 앞서 조금만 빗나가도 로봇암으로부터 치일 수 있다. 그럼 곧바로 대형사고라 처음엔 굉장히 긴장했지만 뒤로 갈수록 흥미롭고 즐거웠다. 격한 액션이었지만 유쾌하게 촬영했다"고 액션 현장에 대해 말했고, 구교환은 "액션보단 안무에 가까웠다. 개인 기량에 의존하기보단 팀플레이처럼 춤추듯 운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길복순'은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전도연)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죽거나 또는 죽이거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 오는 3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길복순 | 설경구 | 전도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