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K-앰배서더…칸 영화제 물들인 에스파‧블랙핑크 [이슈&톡]
2023. 05.27(토) 15:40
티브이데일리 포토
☞ 기사 내용 요약

K-POP 걸 그룹, 글로벌 엠배서더 경향
음악·연기 영역 아우르는 아티스트 인지도 ↑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제76회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 케이팝 스타들이 브랜드네임과 위용을 과시했다. 국내외 MZ세대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다수 여성 스타들이 자신의 역할을 톡톡히 하며 앰배서더 등의 영향력을 뽐낸 모양새다.

케이팝 스타는 더 이상 내수 전유물이 아니다. BTS의 대성공에 더불어 다양한 아이돌들이 세계 각국에서 콘서트를 벌이며, 네임드로 거듭난 상황.

27일 칸 영화제가 폐막식을 앞뒀다. 이 가운데 수 일 간 현장에서 국외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한 케이팝 스타들을 모아봤다. 여성 스타들의 화사한 비주얼에 더불어, 남다른 무대 매너가 현장에서 박수와 환호를 이끌었다.

▶ 배우 겸 가수 정수정, 비비

비비(김형서), 현재 Z세대들이 무척 사랑하는 뮤지션이자 온라인 채널에서 각광 받는 스타로 떠올랐다. 가수이자 영화 '화란'(연출 김창훈)에서 송중기와 호흡을 맞췄고, 이번 작품을 계기로 글로벌 인지도가 상승할 전망이다.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은 상당한 메인 무대로, 그는 이날 특유의 세련되고 발랄한 건강미를 과시하며, 압도적인 매너를 과시했다. 손 키스는 물론, 그의 화사한 미소가 프랑스 현지에 활기를 불어넣은 것.

정수정은 걸 그룹 에프엑스 출신으로 SM엔터테인먼트 당시부터 인지도가 상당했던 케이스다. 배우로 전향하다시피 한 그는 드라마, 영화를 넘나들며 자신의 역량을 뽐내고 있다. 시원한 8등신 몸매의 그는 여성미를 강조하는 실크 재질의 핑크 드레스로, 현장에서 우아한 매력을 뽐냈다.

김지운 감독과 호흡을 맞춘 정수정의 역량과 자격이 칸 영화제를 통해 빛을 발했다. 그가 주연으로 활약한 '거미집'(연출 김지운)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다시 찍으면 걸작이 될 것이라 믿는 김감독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악조건 속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다. 그의 파워풀한 감정 연기를 향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여자 버전 BTS 인지도, 블랙핑크·에스파 파워

블랙핑크는 현재 국내는 물론, 글로벌 활약이 남다른 여자판 BTS 인지도를 보유했다. 개중 지수는 국내 드라마 '설중화'를 통해 배우 데뷔했고, 제니 역시 미국 HBO 오리지널 시리즈 '디 아이돌(The Idol)'에 출연하며 현재 공식 석상 스케줄을 소화 중이다.

제니는 전 세계 1020대를 움직이는 엠배서더 스타일로, 다양한 패션을 선보였다. 블랙 앤 화이트 톤은 그의 귀여우면서도 사랑스러운 비주얼을 돋보이게 했다.

제니는 극 중 주인공 조슬린(릴리 로즈 뎁) 백업 댄서 중 한 명인 다이안을 연기했다. 드라마는 미국 LA를 배경으로 한 팝 스타의 사랑, 일 이야기를 담은 가운데, 제니는 단역으로 세계적 작품에 얼굴 도장을 찍은 모양새다.

로제 역시 생 로랑 앰배서더 자격으로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블랙 드레스는 팔과 겨드랑이 부분이 노출됐으나, 마른 몸매의 로제는 이를 우아하게 소화하며 브랜드의 새 얼굴 값어치를 증명했다.

국내외를 장악한 SM의 얼굴, 에스파 역시 지난 24일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 '더 포트-AU-FEU' 공식 상영회를 앞두고 펼쳐진 레드카펫 행사에 동참했다.

이들은 영화제 공식 파트너인 쇼파드(Chopard)의 앰배서더 자격이었다. 앞서 '광야' 등의 주제로 가상 메타버스 세계를 가로지르는 캐릭터 콘셉트를 잡은 이들은 향후 각광 받는 아티스트계 NFT(대체 불가 토큰) 등 사업 소재로 세계적인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다. 그룹 자체가 가진 상징적인 캐릭터성, 산업성 등에 더불어 이들의 존재감이 빛을 발할 수밖에 없었다.

칸 국제 영화제 창립 이후 케이팝 걸 그룹이 참여한 것은 최초다. 이에 더해 가수 출신의 스타들이 서서히 연기 쪽에 발을 들이며, 향후 세계적 유수 영화제 속 K-팝스타들의 다양한 동참이 예견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