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 잊지 않은 톰 크루즈, 1년 만에 11번째 내한 확정 [무비노트]
2023. 06.08(목) 09:23
톰 크루즈
톰 크루즈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또 다시 한국 관객을 찾는다. 1년 만에 11번째 내한 약속을 지킨 톰 크루즈다.

톰 크루즈는 지난해 영화 ‘탑건: 매버릭’ 내한 당시 2023년에도 한국을 방문하겠다는 약속을 한 바 있다. 이에 톰 크루즈가 1년 뒤 약속을 지키기 위해 영화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PART ONE’(감독 크리스토퍼 맥쿼리)과 함께 내한한다.

이로써 톰 크루즈는 최초 내한 작품이었던 ‘뱀파이어와의 인터뷰’(1994)를 시작으로 ‘미션 임파서블2’(2000), ‘바닐라 스카이’(2001), ‘작전명 발키리’(2009),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 ‘잭 리처’(2016),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 ‘잭 리처: 네버 고 백’(2016),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 ‘(2018), ‘탑건: 매버릭’(2022)에 이어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PART ONE’까지 총 11번의 한국 공식 방문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더불어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로는 총 5번째 방문이다.

무엇보다 톰 크루즈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할리우드 배우들의 방문이 2-3년간 전무하던 가운데 까다로운 입국 절차도 무릅쓰고 내한을 결정해 한국 관객들을 감동시킨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동안 한국에 대한 깊은 애정을 보여왔던 톰 크루즈는 내한 행사 때마다 친절한 팬 서비스로 관객들에게 ‘친절한 톰 아저씨’라는 별명까지 얻은 바 있다. 한국과 가장 친근한 할리우드 스타인 톰 크루즈가 올해 다시 한번 찾아오겠다는 약속을 지키며 한국 팬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톰 크루즈는 29일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을 비롯해 사이먼 페그, 헤일리 앳웰, 바네사 커비, 폼 클레멘티에프와 함께 내한 행사 진행하며 한국 취재진,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PART ONE’은 모든 인류를 위협할 새로운 무기가 잘못된 자의 손에 넘어가지 않도록 추적하던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미스터리하고 강력한 적을 만나게 되면서 팀의 운명과 임무 사이 위태로운 대결을 펼치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전 세계와 대한민국이 사랑한 올타임 레전드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미션 임파서블’의 새로운 시리즈로, 7월 12일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영화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PART ONE']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톰 크루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