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3억 기부로 데뷔 15주년 셀프 기념
2023. 09.18(월) 13:01
아이유
아이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데뷔 15주년을 맞은 가수 아이유(IU)가 선한 영향력을 전했다.

소속사 EDAM 엔터테인먼트는 18일 "아이유가 금일 자신의 이름과 공식 팬클럽명인 '유애나'가 합쳐진 '아이유애나'의 이름으로 서울 아산병원, 한국아동복지협회,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에 총 3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아이유가 이번에 건넨 기부금 중 아산병원에는 경제적으로 의료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청소년 및 여성암 투병 환자들을 위해 쓰여진다. 이어 한국아동복지협회에 전달된 금액은 전국 아동복지시설 중, 태풍 수해로 피해를 입은 곳 환경개선 사업에 사용된다. 마지막으로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은 소외계층을 위한 의료비 지원사업, 발달센터 리모델링 등 더 나은 치료환경조성사업에 쓰여 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이유는 올해 기부로 지난 5월 어린이날 아동복지전문기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1월에는 경기도 양평군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연탄 모으기 성금에 나눔의 손길을 건넸다. 또한 밀알학교에 재능기부를 해 따스한 마음을 나눔과 동시에 좋은 귀감이 됐다.

이 외에도 아이유는 데뷔 이후 적재적소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사회적 관심이 모아질 수 있도록 꾸준히 기부를 이어왔다. 팬클럽 ‘유애나’ 역시 기부문화의 선순환을 이끌며 지역사회에 보탬을 더했다.

아이유는 소속사를 통해 "언제나 제 곁에서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는 우리 '유애나' 덕분에, 사회에 따스한 온기를 함께 나누는데 동참할 수 있어 진심으로 기쁜 마음입니다"라며 "'아이유애나'로서 함께 추억을 쌓고, 소중한 경험을 해온 덕분에 매번 큰 원동력을 얻습니다. 제가 여러분에게 값진 사랑을 받은 만큼, 주위에도 함께 나누고 싶고, 또 누군가에게 작은 변화의 시작점이 될 거라 믿습니다. '유애나'가 있어 항상 감사함을 배웁니다. 사랑합니다. 곧 만나요"라는 소감을 전했다.

아이유는 지난 2008년 데뷔앨범 '로스트 앤 파운드'(Lost And Found)로 데뷔했다. 데뷔 15주년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지난 7월 21일부터 8월 20일까지 미디어아트 전시 '순간,(Moment,)'을 성료 했으며, 13일에는 지난해 국내 여가수 최초 올림픽 주경기장에 입성해 약 9만 명에 가까운 관객을 동원한 기록을 세운 아이유 콘서트 '더 골든아워'를 스크린 개봉했다. 여기에 오는 23일과 24일 양일 간 서울 케이스포 돔(구 체조경기장)에서 팬 콘서트를 연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