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오늘(12일) 만기전역…아미ㆍ취재진에 북적
2024. 06.12(수) 07:1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진(김석진, 32)이 오늘(12일) 만기전역한다.

팀의 맏형으로 지난 2022년 12월 멤버들 중 가장 먼저 입대한 진은 이날 군 복무를 마치고 사회로 돌아온다.

진은 약 1년6개월 동안 경기 연천에 위치한 육군 제5보병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조교로 복무해 왔다.

사단 인근은 이미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에서 현장 방문 자제를 부탁했지만, 취재진과 아미(팬덤명)들이 모여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진의 전역을 축하하기 위해 방탄소년단 멤버 전원도 휴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서울 모처에서 모여 진의 전역을 자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해 소속사는 "확인할 수 없다"라며 말을 아꼈다.

진은 전역 다음 날부터 곧바로 연예 활동을 재개한다. 팬들과의 재회를 바랐던 그의 의지에 따른 결정으로 방탄소년단의 데뷔일(6월 13일)을 직접 챙길 예정이다. '2024 페스타'로 팬들을 만날 예정인데, 팬 이벤트는 진과 팬 1000명이 가벼운 포옹을 나누는 허그회인 '진'스 그리팅스'와 팬미팅 형식의 '2024년 6월 13일의 석진, 날씨 맑음'등으로 구성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