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우석 티켓 9000만원 사기 사건 "신체사진 요구까지" [종합]
2024. 06.21(금) 10:0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암표 시장에서 배우 변우석의 팬미팅 티켓을 빙자한 9000만 원 상당의 사기 사건이 발생했다.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로 스타덤에 오른 변우석의 팬미팅 예매는 지난달 27일 오픈 동시에 매진됐다.

팬미팅 접속자의 수는 70만 명이었지만, 객석수는 8000석이다. 실제로 예매가 끝나자 온라인 중고 거래 사이트에는 암표가 대거 올라왔다.

티켓 원가는 7만 7000원이지만 암표 가격은 10배가 훌쩍 넘는 가격에 판매됐다. 장당 평균 100만 원 가량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 다른 피해자는 한 방송사에 피해 사실을 제보하며 "사기를 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니까 저도 제 나름대로 인증을 요구했. (사기꾼이)날짜, 시간 등을 다 보내줬다. 양도받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렇게 다 알려주니 믿을 수밖에 없던 것"이라고 암표 사기를 당하게 된 상황을 설명했다.

이들 중 한 사기꾼은 돈을 돌려달라는 피해자에게 "이걸로 합의 보죠"라고 말하며 자신의 신체 특정 부위 사진을 보내고 피해자의 특정 신체 부위 사진도 요구하는 성범죄까지 저질렀다.

이번 암표 피해를 호소하는 피해자는 110여 명에 달한다. 피해 금액만 9000만 원으로 추정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