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이 다른 그녀' 이정은, 김아영에게 신체변화 고백했다
2024. 06.22(토) 23:2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정은지가 김아영에게 몸이 변하는 사실을 고백했다.

22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극본 박지하·연출 이형민) 3회에선 이미진(정은지)이 임순(이정은)의 몸으로 도가영(김아영)에게 정체를 고백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순은 도가영을 찾아갔다. 그는 "다른 사람은 몰라도 너는 나 믿어줘야 한다. 내가 이미진이다"라고 말했다.

임순은 이미진이나 알법한, 도가영의 전 남자친구와 가족 등을 언급했다. 도가영은 "아줌마가 어떻게 아냐. 아줌마가 제 친구 미진이면 미진이가 어디 갔냐"라고 따졌다.

임순은 "해가 뜨면 이래 되고 해 지면 원래대로 돌아온다"라고 말했고, 도가영은 그의 정체를 믿지 않았다.

이에 임순은 "기다려 봐라. 해가 질 때 내가 변할 거거든. 찍어도 돼"라고 설득했고, 도가영은 임순이 이미진으로 변하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낮과 밤이 다른 그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