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존셀 알렉산더, 22세 나이에 총기 사고로 사망 [TD할리웃]
2021. 12.03(금) 16:45
존셀 알렉산더
존셀 알렉산더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미국 뉴올리언스 출신 아역 배우 존셀 알렉산더가 총기 사고로 숨을 거뒀다. 향년 22세.

미국 CBS는 2일(이하 현지시간) "2012년 영화 '비스트'에서 조이 스트롱 역을 연기한 존셀 알렉산더가 차를 타고 가던 중 총에 맞아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존셀 알렉산더는 지난달 27일 고향 뉴올리언스에서 한 남성과 차를 타고 가던 중 이와 같은 사고를 당했다. 함께 있던 남성은 이후 차를 몰고 병원으로 향했으나 존셀 알렉산더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비스트'의 벤 자이틀린 감독은 그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존셀 알렉산더는 '비스트'를 통해 많은 영화 관계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비스트'는 당시 선댄스 영화제에서 관객상,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으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작품상, 감독상, 각색상, 여우주연상(쿠벤자네 왈리스) 등 4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IM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존셀 알렉산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