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정다경, 캣우먼으로 변신한 트로트 디바
2022. 09.24(토) 21:54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가수 정다경이 새로운 도전으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정다경은 24일 저녁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 출연, 가수 혜은이 특집에서 맹활약을 펼쳐냈다.

이날 정다경은 물오른 미모로 감탄을 불러 모은 것도 잠시, 함께 출연한 홍이삭을 향해 “어쩐지 음대 냄새가 나더라”, “나태주와 오늘은 퍼포먼스로 제대로 맞붙겠다” 등의 센스 넘치는 멘트들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 귀여운 눈웃음과 밝은 에너지로 존재감을 선보였다.

이어 적재적소의 멘트로 감초 역할을 도맡은 정다경은 세 번째 무대에 도전, “한국 무용을 통해 학창 시절부터 상을 휩쓸고 다닌 팔색조의 매력을 지닌 정다경”이라는 신동엽의 소개에 맞춰 무대 위에 올랐다.

무대에 오른 정다경은 “캣우먼, 캣츠가 떠오를 것”이라는 자신감 넘치는 멘트로 이목을 끈 데에 이어 혜은이의 '진짜 진짜 좋아해'를 선곡,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껏 고조시켰다.

이후 정다경은 매혹적인 분위기로 무대의 막을 올렸으며 간드러지는 음색 속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내 감탄을 불러 모았고 처음 도전하는 댄스스포츠임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능숙한 실력을 보여 퍼포먼스 강자로 강력히 떠올랐다.

이러한 정다경을 향해 함께 출연한 가수들은 “뮤지컬에서 탐내는 인재다”, “정다경 무대를 보니 정신 바짝 차려야겠다”라는 호응을 보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켰음을 알렸다.

그뿐만 아니라 정다경은 무대를 비롯해 적극적으로 토크에 참여, 혜은이를 향한 존경심과 애틋함을 숨김없이 표현하는 모습은 많은 시청자들에게 흐뭇함을 선사하기도 했다.

한편, 정다경은 다양한 방송활동을 통해 대중과 소통에 나설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불후의 명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후의 명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