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이태원 참사로 지인 잃어, 죄스럽다"
2022. 11.03(목) 09:17
홍석천
홍석천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이태원 참사로 인해 지인을 잃었다고 밝히며 희생자들에게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2일 홍석천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글을 적었다.

홍석천은 "어제 밤은 참 힘들었습니다. 알고 지내던 여동생이 친구와 참사현장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고 하늘나라에 갔습니다. 장례식장에서 마지막 인사를 했습니다. 더 잘해줄 걸. 더 자주 만날 걸. 외동딸을 잃은 부모님은 잠시 정신을 잃으셨습니다"라며 지인을 떠나 보냈다는 사실을 밝혔다.

그는 "돌아오는 길에 용기를 내어 이태원에 마련된 추모공간에 들렀습니다. 이십년 넘게 매일같이 다니던 길이었습니다 한 발 내딛기가 이렇게 힘들 줄 몰랐습니다"라며 "기도하고 또 기도했습니다 미안하고 또 미안했습니다 죄스럽고 또 죄스러웠습니다. 하고픈 말 너무 많지만 할 수 있는 말은 얼마 없었습니다. 그저 희생자분들께 미안하단 말 뿐입니다"라고 참담한 심경을 적었다.

이어 홍석천은 "저와 같은 마음, 온 국민이 다 같으리라 믿습니다. 더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억울하게 희생된 분들에게 부끄럽지 않게 살아야겠습니다"라며 "일도 하고 친구들과 밥을 먹고 운동을 하고 가족들에게 사랑한다 전화를 해도 순간순간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유가족들 생각에 한없이 미안해집니다. 참사 희생자분들을 오래오래 기억하며 살아갈 것 같습니다. 모두 하루하루 행복하게 건강하게 살아가길 기도해봅니다 앞으로 무엇을 하며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많이 고민하게 됩니다"라고 심경을 드러냈다.

홍석천은 지난 20여년 간 이태원에서 요식업에 종사하며 이태원 알리기에 앞장서 왔다. 누구보다 이태원에 큰 애정을 쏟아왔으나, 최근 신종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비롯해 건강 상의 이유로 모든 점포의 영업을 중단한 바 있다.

앞서 지난달 29일 밤 이태원에서 핼러윈 축제를 즐기기 위한 수만 명의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154명, 부상자는 149명으로 총 303명 사상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11월 5일까지 국가애도기간을 정해 희생자에 대한 조의를 표하기로 했으며, 서울 용산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각 지자체에도 분향소가 설치돼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임직원들은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더불어 유족들의 슬픔에도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홍석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