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김래원에 치명적 실수 "강래원 씨"
2022. 11.20(일) 17:41
런닝맨
런닝맨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런닝맨' 유재석이 김래원에게 말실수를 해 눈길을 끌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영화 '데시벨'의 김래원 박병은 정상훈 등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재석은 김래원을 소개하며 "강래원 씨"라고 말했다. 이에 김래원은 자신의 이름을 정정해줬고, 유재석은 어쩔 줄 몰라하며 "너무 오랜만에 나와서"라고 미안해했다.

이를 들은 박병은은 "안녕하십니까 제갈병은입니다"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다시 한 벙 사과드린다"고 김래원에게 재차 사과했다.

또한 김래원이 "저희 며칠 전에 영화 제작발표회 했는데 카메라가 더 많은 것 같다"고 하자 유재석은 "나오시는 분들 기 죽이려고. 혹시나 우리를 낮잡아 볼까봐"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런닝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