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송혜교·류준열·탕웨이, 백상 최우수연기상 쾌거
2023. 04.28(금) 20:27
백상예술대상 송혜교 이성민
백상예술대상 송혜교 이성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이성민 송혜교 류준열 탕웨이가 백상예술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의 영예를 안았다.

28일 오후 '2023년 제59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열렸다. 신동엽 박보검 수지가 MC를 맡은 가운데 생방송 중계가 이뤄졌다.

이날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은 JTBC '재벌집 막내아들' 이성민, 여자 최우수 연기상은 넷플릭스 '더 글로리' 송혜교가 수상했다.

이성민은 "우리 작품은 모험들이 많았다. JTBC와 원작자, 드라마 작가에게 감사하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고, 함께 연기한 송중기를 비롯해 배우들, 제작진, 가족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송중기는 이날 시상식에 불참했다.

이어 송혜교는 "나 상 받았어, 연진아. 나 되게 신나"라며 '더 글로리' 속 자신의 명대사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혜교는 "김은숙 작가님과 두 작품을 했는데 모두 큰 사랑을 받았다. 김은숙 작가님은 내 영광"이라며 감사를 전했고, "연기하는 동안 행복했고, 힘들었고, 아팠지만 앞으로 더욱 열심히 연기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백상예술대상 류준열 탕웨이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은 영화 '올빼미' 류준열, 여자 최우수 연기상은 영화 '헤어질 결심' 탕웨이에게 돌아갔다.

류준열은 함께 작품을 만든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에게 "부족할 때마다 보듬어주시고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고 "앞으로 함께 할 분들에게도 저의 부족함을 보듬어주시길 미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탕웨이는 "'만추'로 오래전에 백상 무대에 올랐고, '헤어질 결심'으로 올해 다시 백상에 오게 됐다. 참여한 두 편의 한국 영화가 모두 이렇게 큰 사랑을 받아서 놀랍고 놀랍다. 형언불가의 인연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박찬욱 감독과 박해일, 한국의 모든 영화인과 관객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혜교 | 이성민 | 탕웨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