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1 경쟁률' 이한별, '마스크걸'로 뜨거운 데뷔 [이슈&톡]
2023. 08.17(목) 07:00
마스크걸, 이한별
마스크걸, 이한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마스크걸'이 공개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베일에 가려져 있던 신예 이한별이 처음으로 대중들 앞에 얼굴을 드러내 화제다.

16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스크걸'(감독 김용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용훈 감독을 비롯해 주연 배우 고현정 안재홍 염혜란 나나 이한별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마스크걸'은 동명의 웹툰을 각색한 작품으로, 외모 콤플렉스를 가진 평범한 직장인 김모미가 밤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하면서 의도치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한별 나나 고현정은 각각 성형 전 김모미, 성형 후 김모미(쇼걸 아름), 중년이 된 김모미(수감번호 1047번) 역을 맡았다.

때문에 이날 현장의 이목이 집중된 순간은 단연 고현정, 나나, 그리고 신예 이한별의 포토타임이었다. 세 사람은 '마스크걸'의 중요한 오브제인 마스크를 직접 써 비슷한 체구와 키를 강조하는가 하면, 이내 마스크를 벗고 서로 다른 강렬한 매력을 뽐내 이들이 그려낼 김모미 캐릭터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연출을 맡은 김용훈 감독은 특수 분장으로 인해 배우의 연기, 표정이 어색하게 비춰질 것을 걱정했고, 이에 과감하게 3인 1역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세 분의 배우들이 있어서 자신감 있게 선택했다. 돌이켜서 생각해보면 제가 이 작품을 하면서 내린 많은 결정 중에 가장 잘 한 결정이 아닌가 싶다"라며 배우들에 대한 신뢰를 거듭 드러냈다.

특히 그 중에서도 이날 처음 모습을 드러낸 이한별은 원작 웹툰을 찢고 나온 듯한 높은 싱크로율로 원작 팬들의 기대감까지 순식간에 끌어 올렸다. 김용훈 감독은 "대본을 쓸 때에는 너무 스토리가 강렬해서 쭉 썼는데, 다 쓰고 나니까 캐스팅을 어떻게 해야 하나 고만이 됐다. 1000명 가까이 오디션을 봤는데 프로필 사진을 보는 순간 강렬한 느낌이 들었다. 오디션을 통해 만나니 굉장히 차분하고 지적이었으며, 인간적으로 매력이 있는 사람임을 느껴 캐스팅을 제안했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마스크걸, 이한별

극 중 이한별이 연기해야 하는 성형 전 김모미는 어린 시절 연예인을 꿈꿨으나 외모 콤플렉스를 겪고 있는 회사원이다. 얼굴을 가린 채 마스크를 쓰고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하며 인기를 얻는 캐릭터다. 때문에 못생긴 인물을 연기해야 하고, 외모 콤플렉스를 겪고 있는 내면, 이로 인한 여러 기행을 연기로 표현해야 한다는 과제가 주어진 쉽지 않은 캐릭터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이한별은 언론 시사회를 통해 사전 공개된 '마스크걸' 초반 회차에서 신예라 보기 어려운 출중한 연기력으로 뒤틀린 김모미의 모습을 완벽히 표현해 냈다는 호평을 얻었다. 자연히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이한별은 제작발표회에서 "사실 저희 이야기가 모미의 아주 어린 시절부터 시작이 되는데, 그때 모미가 부모님에게 받은 상처와 외모에 대한 것들에 대한 비슷한 경험이 있었다"라며 "그런 경험들이 외모를 비관하는 계기는 되지는 않았고, 이런 작품이 들어왔을 때 외모적으로 못생겨지는 배우로 시작을 하는 부담도 없었다. 즐겁게 촬영을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저는 아름다움의 요소가 극찬을 받는다고 더 아름다워지는 것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이런 모습으로 나와도 저는 또 누군가가 필요로 한다면 할 수 있는 연기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한 명의 대형 신인 탄생을 예고한 '마스크걸'은 1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스크걸 | 이한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