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홍석천 "조혜련 피하고 파, 강력한 상대"
2023. 08.26(토) 18:34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불후의 명곡' 김일중이 '방탄소년단 전담 MC' 수식어에 대해 말했다.

26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권일용, 표창원, 박지훈, 송실장, 조혜련, 홍석천, 김일중이 출연해 '핫셀럽 특집'을 꾸몄다.

이날 첫 무대를 펼칠 1번 주자로는 홍석천이 뽑혔다. 홍석천은 "KBS의 아들 홍석천이 왔다"라고 하더니, 돌연 부담감이 엄습했는지 "1번 자리 팔고 싶다. 이제 내려가서 준비해야 하는 거 아니냐. 토크를 언제까지 하냐. 뭐 하는 거냐. 아들 파업할 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현준이 "올킬로 우승할 수도 있다"라고 위로했으나, 홍석천은 "몇 번 없던데?"라고 반박했고 김현주는 민망한 미소를 지으며 "확률은 낮지만 가능하다"라고 답했다.

홍석천은 자신이 선곡한 곡과 무대에 나서는 소감을 들려주기도 했다. 그는 "김건모 선배의 '첫인상' 무대를 준비했다. 각오조차 생각이 안 날 정도로 긴장된다. 그동안 '불후의 명곡'에서 1번으로 노래하신 분들, 진심으로 존경한다. 심장이 터질 것 같지만 버텨보도록 하겠다"라며, 다음 타자로 피하고 싶은 사람이 있냐는 물음엔 "조혜련을 피하고 싶다. 워낙 강력하지 않냐. 개인적으론 김일중이 뒤에 왔으면 좋겠다. 그래야 조금이라도 버텨보지 않겠냐"라고 해 김일중을 황당하게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후의 명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