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탈출' 엄기준 정체, 성형수술한 민영기였다 [TV나우]
2023. 09.29(금) 23:02
7인의 탈출
7인의 탈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7인의 탈출’ 엄기준이 첫 등장했다.

29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 5회에서 이휘소(민영기)는 방다미(정라엘)와 방철성(이덕화) 살인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대반전이 펼쳐졌다. 죽은 줄 알았던 방철성이 살아있었던 것. 방철성은 이휘소가 방다미의 복수를 할 수 있게 강기탁(윤태영)을에게 사주해 이휘소의 도피를 도왔다.

화상 치료를 위해 성형 수술을 받은 이휘소는 전혀 다른 사람이 됐다. 이휘소는 매튜리(엄기준)로 신분을 세탁한 이후 모바일 메신저 티키타카의 회장으로 성공했다.

5년 뒤 강기탁은 출소를 앞두고 방철성을 만났다. 방철성은 이휘소에게 “내 손녀 딸을 거두고 키워줘서 고맙다고, 돈 밖에 모르는 늙은이를 용서해달라”는 말을 전해달라고 했다.

강기탁은 매튜리에게 전화를 걸어 이를 알렸고, 매튜리는 “괴물이 될 준비 됐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7인의 탈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7인의 탈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