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관록의 '마에스트라' [화보]
2023. 11.28(화) 12:47
이영애 화보
이영애 화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마에스트라'로 2년 만의 TV 드라마 복귀를 앞둔 배우 이영애가 화보 촬영에 나섰다.

27일 이영애가 한 패션 매거진과 함께 촬영한 화보가 공개됐다.

화보는 이영애가 가진 세심하면서도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끌어내는 데 집중했다. 이영애 또한 섬세한 표정 연기와 다양한 무드를 소화하며 촬영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화보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작품 방영을 앞두고 있는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영애는 "걱정과 함께 설레는 마음이다. 차세음은 바이올린을 아주 잘 켜는 지휘자이기도 하다. 8개월에 걸쳐 지휘법과 바이올린을 함께 배우는 일이 쉽지 만은 않았지만 그만큼의 희열도 있었다"라고 답하며 작품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비밀스러운 사건이 진행되면서 인물과 인물 사이의 긴장감이 음악과 함께 어우러지는 작품이다. 음악을 들으며 대본을 보니 화면 속 내 모습 위로 클래식 선율이 흐르는 장면을 상상하게 되더라. 음악 뿐 아니라 미스터리 요소도 큰 작품"이라며 작품의 감상 포인트를 들려주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영애 화보

포디움에 올라선 지휘자와 현장을 장악해야 하는 배우의 공통점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지휘자가 포디움에 올랐을 때는 자기만의 싸움이다. 혼자서 전체를 이끌어 가는 것은 강인한 정신력 없이 불가능하다고 본다. 카메라 앞에서 혼자 이끌어가야 하는 배우와 그런 면에서 비슷할 수도 있겠다"라고 답하며 역할에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새롭게 도전하며 작품 속 배역은 물론 다양한 창구를 통해 여러 이미지를 구축해온 만큼 어떻게 기억되고 싶느냐고 묻자 "특정한 이미지나 상징적인 역할로 기억되고 싶지는 않다. 가늘더라도 길게 가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마음이 큰데 오래 일하려면 삶도 균형을 이뤄야 할 것이다. 그렇게 배우로서 엄마이자 아내로서 조화를 이룬 사람 이영애로 기억되길 바란다"라고 답하며 연기와 일상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영애가 사건의 진실을 찾는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차세음 역할로 변신한 tvN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는 12월 9일 첫 방영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엘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에스트로 | 이영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