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아주는 여자' 한선화 엄태구 케미 증명서 (첫방) [종합]
2024. 06.12(수) 22:0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놀아주는 여자’ 한선화 엄태구, 캐릭터 승리였다.

12일 밤 방송된 JTBC 새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 첫 방송 1회에서는 등장인물 서지환(엄태구), 고은하(한선화)를 둘러싼 반전 로맨스가 포문을 열었다.

이날 너무나 다르게 살아온 서지환, 고은하의 반대되는 캐릭터성이 눈길을 끌었다. 지환은 어둔 집안 출신으로 늘 폭력, 살인, 마약 등의 범죄와 가까이 살아온 인물이었다.

현재 육가공 대표로 과거를 청산하고 살아가는 큰 형님 서지환은 얼굴도 피지컬도 남다르지만, 어쨌든 마음 속 사랑이나 밝음을 모르고 살아온 남자였다.

이에 반해 고은하는 사랑스러운 키즈 크리에이터였다. 아이들을 누구보다 사랑했고, 맑고 귀여운 성정이 그의 최대 장점이었다. 그런 그가 우연히 깡패인 서지환과 얽히고 설키게 되는 상황이 첫 방송의 긴장감을 증폭 시켰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너무나 다르게 살아온 두 사람이 이뤄나갈 케미스트리는 어떨까. 다양한 작품에서 인생을 공부해 온 엄태구, 한선화의 배우 저력도 돋보였다.

동명 원작소설을 기본으로 한 작품인 만큼, 일정 부분 이상의 관심과 얼개를 갖춘 터. 시청률에 기대가 모인다.

드라마는 어두운 과거를 청산한 큰 형님 서지환과 아이들과 놀아주는 '미니 언니' 고은하의 반전 충만 로맨스로 출범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