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과 신민아, 스타의 오랜 연애가 발생시키는 효과 [윤지혜의 대중탐구영역]
2024. 06.20(목) 20:4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윤지혜 칼럼] 종종 포착되는 연인으로서 김우빈과 신민아의 모습은, 그들의 팬이건 아니건 마음을 들뜨게 만드는 무엇이다. 스타가 자신의 사생활, 특히 연애의 장면을 대중에게 노출하는 일은, 스타가 지닌 특유의 파급력으로 인하여 대부분 금기시되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까닭이다.

즉, 그들이 그들 자신과 서로에 대한 웬만한 확신이 있지 않고서야 불가능하다는 이야기. 심지어 신민아와 김우빈은 스타로서나 배우로서나 탄탄한 입지를 가지고 있으며, 김우빈의 경우엔 여성 팬층이 두껍고 또 두텁다 보니 누군가와 마음을 나누고 있다는 사실을 밝힌다거나 인정하기 쉽지 않았을 터. 어쩌면 이들의 시작은 불안감으로 가득했을지 모른다.

하지만 연인이 된 지 벌써 10년 차에 들어선 김우빈과 신민아의 관계는 이제, 함께 오랜 시간을 쌓아 올린 사람들만이 입성할 수 있는 안온한 단계에 놓인 듯하다. 무엇보다 어쩌다 매체에 혹은 일반인에게 목격되는 장면들을 되짚어보면 어느 하나 긴장된 구석 없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해외 여행지에서 맞춰 입은 착장으로 몸을 밀착하여 거리를 활보한다거나, 여느 연인과 마찬가지로 함께 옷을 골라주고 입어보는 시간을 기다려준다거나. 분명 그러한 서로의 모습이 어느 순간 불특정 다수에게 노출되어 수많은 매체의 기삿거리가 될 것임을 알고 있을 테지만, 크게 상관하지 않는 경지에 올랐다 할까.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는 설사 그들이 맺고 있는 관계의 결말이 예상치 못한 것이라 해도, 그리하여 엄혹한 폭풍우에 직면할 수 있다 하더라도, 그 순간만큼은 서로에게, 맺고 있는 관계에 진실하다는 확신에서 비롯된다. 흥미로운 점은 이러한 장면을 마주하는 대중의 마음에 해당 스타를 향한 신뢰감이 수북이 돋아난다는 것이다. 아마도 그들은 의도하지 않았겠지만.

변하는 것이 당연해지고, 소중한 관계를 지켜내는 게 점차 어려워지는 시대에서, 변화의 메커니즘에 가장 민감한 세계인 연예계에 속한 두 사람이 시시각각 달라지는 상황 속에서도 서로를 향한 믿음을 견고하게 쌓고 있다. 그것도 적지 않은 시간 동안. 이 얼마나 대단한 일인가. 오늘의 대중이 모를 리 없고. 은연중에 그들의 됨됨이에 신뢰와 확신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적어도 자신의 곁에 있는 사람만큼은 소중하게 대할 줄 아는 어여쁜 인격을 보유한 사람이라고. 인간미마저 선남선녀인 두 사람의 연애를 응원하기에 이르는데, 물론 대리만족을 위함이기도 하다. 덕분에 두 스타는, 함께 있는 장면이 발각될 때마다 도리어 인기 혹은 스타로서의 가치가 더욱 상승하는 결과를 내고 있으니 재미있는 현상이 아닐 수 없다.

오히려 대중은 이제, 그들이 헤어지는 장면은 상상하지 못하게 되었을지도. 하지만 만에 하나 두 사람이 이별을 맞닥뜨리게 된다 해도, 한두 해 쌓여 만들어진 신뢰가 아니기에 예외적인 상황이 아니고서야, 그때에는 또 그런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는 각각의 상황을 지지하리라. 그리고 그저 아쉬워 하겠다. 한 시절, 몰입하여 즐겨 보았던 아름다운 작품 하나가 끝난 느낌이 들 테니.

[티브이데일리 윤지혜 칼럼니스트 news@tvdaily.co.kr, 사진 = DB, 김우빈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키워드 : 김우빈 | 신민아
싸이월드공감